•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잡히지 않는 확산세…4개월 만에 확진자 700명대로

입력 2021-04-08 16:20

방역당국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파 지속…거리두기 정책 강화해야"
백신 불안·피로 누적·변이 확산 우려 더해져 4차 유행 진입 양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올해 1월 이후 4개월 만에 700명대에 들어섰다. 최근 들어 확진자는 꾸준히 늘어나는 양상으로 사실상 4차 유행에 접어들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674명과 해외유입 26명 등 700명이라고 밝혔다. 올해 1월 7일 869명이 발생한 이후 최대 규모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올해 들어 400명 내외의 등락을 반복하던 상황이 500명대, 이어서 600명, 오늘은 700명까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발생 규모가 크고 재생산지수(1명의 확진자가 감염을 시키는 사람 수를 나타내는 지표)가 높으며, 전파력이 높고 위·중증도가 높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강화 정책을 당분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최근 1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43.3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넘어서고 있다. 전파력을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도 1을 넘어섰다.

권 제2부본부장은 "전국적으로 특정 지역, 집단에 국한되지 않은 광범위한 지역 사회 전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피로도가 쌓인 거리두기 정책을 더 지속해야 하고 더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11일 종료되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은 9일 발표된다. 현재는 거리두기 상향보다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특정 지역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권 제2본부장은 "집단감염의 유행 지역이나 특정한 업종, 시설에 대해 특별한 방역 대책이 시행되면 지역, 시설을 중심으로 발생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여왔다"며 "방역 체계와 시스템이 어느 정도는 유효하게 작동할 수 있다는 방증"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당분간 확산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 논란과 장기간 지속되는 방역에 따른 피로 누적, 그리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우려 등은 여전히 위험요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 때문에 앞으로 확진자 수가 1000명, 2000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오기도 한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전날 "국내 집단면역이 아직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언제든지 더블링, 즉 2배로 증가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앞서 1000명대 확진자를 기록했던 만큼 이후 비슷한 수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유럽의약청(EMA)의 의견과 전문가 논의 등을 토대로 곧 AZ백신 접종을 재개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68,000
    • -1.67%
    • 이더리움
    • 3,017,000
    • -3.7%
    • 비트코인 캐시
    • 1,295,000
    • -9.69%
    • 리플
    • 2,008
    • -0.99%
    • 라이트코인
    • 390,100
    • -2.74%
    • 에이다
    • 1,784
    • -2.41%
    • 이오스
    • 10,110
    • -8.34%
    • 트론
    • 202.6
    • -3.11%
    • 스텔라루멘
    • 773.6
    • -2.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8,300
    • -13.92%
    • 체인링크
    • 51,950
    • -4.5%
    • 샌드박스
    • 859.5
    • -5.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