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연애수당 20만 원" 공약 통했나…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최종 3위

입력 2021-04-08 10:33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1%대 득표율로 3위를 차지했다. 허경영 후보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군소후보로 득표율 1%대를 기록한 유일한 인물이 됐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허경영 후보는 총 5만2107표를 얻어 1.07% 득표율로 오세훈·박영선 후보의 뒤를 이었다. 허 후보는 앞서 지난 1997년 15대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0.15%, 2007년 17대 대선에서 경제공화당 후보로 0.4% 득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선거에서 그는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 원을 지급하는 '연애 공영제'와 결혼·주택자금 1억5000만 원 지급, 출산수당 3000만 원 등 파격적인 공약을 내놓았다. 매월 시민배당금 20만 원 지급, 부동산 보유세·재산세 폐지, 취수원을 팔당댐에서 청평댐으로 바꾸는 ‘특급수 물 공급’ 등의 공약도 내놓고 자신은 무보수로 일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기이한 언행으로 연예인에 가깝다는 허 후보가 3등에 올라선 것을 놓고 정치가 지나치게 희화화된 것 아니냐는 탄식과 함께 국민이 느끼는 정치 염증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허 후보 외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다른 군소 후보들은 1%에 못 미치는 득표율을 보였다.

허 후보는 지난 2009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0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돼 18·19대 대선에는 출마하지 못했다. 지난해 4·15총선에서 국가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로 나선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291,000
    • -2.8%
    • 이더리움
    • 3,077,000
    • +9.89%
    • 비트코인 캐시
    • 1,146,000
    • +1.33%
    • 리플
    • 1,579
    • -2.29%
    • 라이트코인
    • 338,600
    • +7.25%
    • 에이다
    • 1,483
    • -1.53%
    • 이오스
    • 8,055
    • +2.94%
    • 트론
    • 148.9
    • -4.79%
    • 스텔라루멘
    • 595
    • -2.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700
    • +1.16%
    • 체인링크
    • 46,150
    • +2.21%
    • 샌드박스
    • 613.3
    • -6.5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