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미 정상회담서 무역ㆍ기술 분야 협력 최우선 논의해야"

입력 2021-04-01 09:00

전경련ㆍ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공동 웨비나 개최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무역과 기술 분야 협력을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일 오전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함께 바이든 행정부 외교ㆍ경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웨비나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2개월을 맞아 양국 전ㆍ현직 관료 출신 전문가들이 주요 정책과 대응 전략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안호영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미국과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관찰이 한국으로서 대비의 시작이라고 볼 때 현재 미국 언론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패러다임 전환자로 평가하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안 총장은 "우리 관심사인 북한 핵 문제, 미ㆍ중 관계, 통상정책 등에 있어 바이든의 국내외적 패러다임 변화를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빅터 차 CSIS 한국석좌는 "현재 바이든 행정부와 문재인 정부 사이 한미동맹의 초기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도전 앞에서 단합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긍정적이고 전향적인 방향으로 동맹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경제 분야 협력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매튜 굿맨 CSIS 부소장은 "양국 정상이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할 것이 바로 무역과 기술 분야 협력"이라며 한미동맹 확대를 강조했다.

최석영 법무법인 광장 고문은 "바이든 정부의 동맹과 규범 중시 정책이 구체화돼 양국의 경제ㆍ통상 분야 협력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특히 미ㆍ중 간 전략적 경쟁이 격화되는 국제 환경 속에서 가치와 규범에 입각한 상호 협력의 강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CSIS는 이날 자체적으로 마련한 한미동맹 권고안을 소개하면서 '한미동맹의 현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이 안보 문제뿐만 아니라 우주, 보건, 기후변화, 에너지, 인공지능(AI), 4차 산업혁명 등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전경련은 한미 통상현안 공동 대응과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한미 민간채널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856,000
    • -4.02%
    • 이더리움
    • 3,000,000
    • +2.01%
    • 비트코인 캐시
    • 1,183,000
    • -1.09%
    • 리플
    • 1,685
    • -4.53%
    • 라이트코인
    • 330,400
    • -1.55%
    • 에이다
    • 1,550
    • -2.39%
    • 이오스
    • 8,165
    • -3.94%
    • 트론
    • 160.1
    • -3.9%
    • 스텔라루멘
    • 624.9
    • -4.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3,200
    • -0.47%
    • 체인링크
    • 46,910
    • -3.79%
    • 샌드박스
    • 658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