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바이트댄스, 전 샤오미 CFO 영입

입력 2021-03-25 10:10 수정 2021-03-25 13:52

5년간 샤오미 재무 책임진 인물
홍콩증시 IPO도 주도

▲쇼우 지 츄 전 샤오미 글로벌 사업 부문 사장이 샤오미 신제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쇼우 지 츄 트위터
▲쇼우 지 츄 전 샤오미 글로벌 사업 부문 사장이 샤오미 신제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쇼우 지 츄 트위터
전 세계 젊은 층에게 인기를 끄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소유한 중국 바이트댄스가 스마트폰 기업 샤오미에서 재무 베테랑으로 활약한 인사를 영입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지난해까지 샤오미에서 5년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았던 쇼우 지 츄를 영입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츄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조만간 바이트댄스에 CFO로 합류해 내 고향인 싱가포르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츄는 샤오미에서 오랜 기간 재무 업무를 담당했지만, 최근에는 글로벌 사업 부문 사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 기간 샤오미가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하며 츄 역시 좋은 평가를 얻었다. 츄를 영입하면서 바이트댄스의 기업공개(IPO)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틱톡 중국 버전인 '더우인' 등 일부 사업부를 홍콩증시에 상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의 제재로 인해 사업 일부를 매각할 위기에 놓였지만, 이후 조 바이든 정권이 들어서면서 매각도 무기한 연기됐다.

WSJ는 “이번 인사는 트럼프 전 정부 시절 틱톡을 둘러싼 미·중 간의 긴장이 수개월 지속하고 나서 나온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는 전 정권이 펼친 제재를 계속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23,000
    • +2.58%
    • 이더리움
    • 2,905,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350,200
    • -0.17%
    • 리플
    • 722.4
    • -1.93%
    • 라이트코인
    • 130,000
    • +0.23%
    • 에이다
    • 1,235
    • -2.14%
    • 이오스
    • 2,655
    • -0.26%
    • 트론
    • 66.6
    • -1.32%
    • 스텔라루멘
    • 231.1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200
    • -3.59%
    • 체인링크
    • 18,200
    • -2.67%
    • 샌드박스
    • 3,570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