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롬니 의원,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논란에 “경제·외교 보이콧해야”

입력 2021-03-17 07:55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선수 불참은 쉽지만 잘못된 답”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이 지난해 1월 20일 워싱턴D.C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워싱턴D.C./AP뉴시스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이 지난해 1월 20일 워싱턴D.C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워싱턴D.C./AP뉴시스

중국의 인권문제로 미국 내에서 내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소속 의원이 ‘경제·외교 보이콧’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은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의 올바른 방법’이란 제목의 기고문에서 베이징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되 미국 정부 대표단이나 관중은 파견하지 않는 식으로 중국이 올림픽 특수를 누리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롬니 의원은 홍콩 자치 약속 위반,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인권탄압 등을 거론하며 “중국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미국 선수들이 중국(베이징올림픽)에서 경쟁하는 것을 금지하기는 쉽지만 잘못된 대답”이라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롬니 의원은 1980년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이 당시 소련 모스크바 하계올림픽 불참을 단행했을 때를 지적하며 “(결과적으로) 소련에 더 많은 메달이 돌아갔고, 미국 선수들은 꿈은 빼앗겼으며, 아무도 그것이 소련의 행동을 개선했다고 믿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경제·외교적 보이콧이 옳은 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02년 미국 솔트레이트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이어 “선수단 및 코치 가족을 제외한 미국의 일반 관중들을 집에 머물도록 해 중국 공산당이 호텔, 식사, 티켓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는 것에 일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백악관과 미 외교관을 중국에 파견하는 대신 중국의 반체제 인사, 종교 지도자, 소수민족을 미국으로 초청해 우리를 대변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정계에서는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에 관한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공화당 소속 마이클 왈츠 하원의원 등이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고 공화당 소속 릭 스콧 상원의원 등도 지난달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상원에 제출했다. 다만 이러한 보이콧이 자칫 선수들의 출전 기회를 박탈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중국은 미국 등의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중국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을 단호히 거부하고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다른 국가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올림픽을 보이콧 하려는 어떤 노력도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조 바이든 행정부는 베이징올림픽 참가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초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참가 계획을 바꾸는 것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99,000
    • +6.13%
    • 이더리움
    • 3,844,000
    • +9.86%
    • 비트코인 캐시
    • 681,500
    • +7.07%
    • 리플
    • 1,256
    • +13.78%
    • 라이트코인
    • 200,300
    • +7.51%
    • 에이다
    • 2,818
    • +12.01%
    • 이오스
    • 5,370
    • +9.59%
    • 트론
    • 123.2
    • +11.09%
    • 스텔라루멘
    • 365.3
    • +9.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5.18%
    • 체인링크
    • 30,570
    • +12.89%
    • 샌드박스
    • 872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