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H, '땅 투기' 의혹 취재 차단 위해 직원들에게 대응 매뉴얼 배포 '논란'

입력 2021-03-09 09:20

"개인정보라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하라"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취재를 차단하고자 직원들에게 대응 매뉴얼을 배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앱과 부동산 커뮤니티에는 'LH 내부 관리 현황'이라는 제목으로 LH 경영혁신부가 직원들에게 사내 이메일을 통해 전달한 지시사항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LH 경영혁신부가 직원들에게 "일부 언론사에서 광명·시흥 (투기 의혹) 관련자를 특정하기 위해 특정인의 근무여부, 직급, 소속, 인천본부내 관련 인원 등을 확인하려는 연락이 계속되고 있다"며 "회사 기본 입장은 '개인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 임을 명심하고 관련 토지지번, 소유자, 직원 신상, 관련 도면·사진 등이 대외로 절대 유출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이 같은 글이 공개되자 LH 측의 대응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네티즌들은 "내부에서 결국 입단속에 들어간거냐", "앞에선 철저히 전수조사네 어쩌네 떠들더니 또 뒤에서 제식구 감싸기 시전하고 있었네", "뭐 하루이틀이겠나. 이래서야 정부 조사 발표 믿을수나 있겠나" 등 비난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앞서 '블라인드' 앱에는 LH 직원들의 적반하장식 반응이 게재돼 논란이 된 바 있다.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이후 블라인드 앱 LH 채널에는 한 직원이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라며 "내부 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글을 올렸다.

또 다른 직원도 "요즘 영끌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LH 1만 명 넘는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라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 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을까"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240,000
    • -1.26%
    • 이더리움
    • 3,152,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1,090,000
    • +3.91%
    • 리플
    • 2,204
    • -5.73%
    • 라이트코인
    • 359,600
    • +1.35%
    • 에이다
    • 1,857
    • -0.43%
    • 이오스
    • 9,850
    • +0.31%
    • 트론
    • 208.9
    • +16.97%
    • 스텔라루멘
    • 808.7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6,400
    • +8.33%
    • 체인링크
    • 53,600
    • +1.13%
    • 샌드박스
    • 854.9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