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어시장서 코로나19 집단 확진…어류 경매 올스톱

입력 2021-03-09 08:53 수정 2021-03-09 08:54

7명 확진 판정…어획물 양륙·선별·배열 인력 상당수 자가격리
우리나라 연근해 수산물 30% 유통…수산물 유통 차질 불가피

▲부산공동어시장 전경. (사진제공=부산공동어시장)
▲부산공동어시장 전경. (사진제공=부산공동어시장)

우리나라 연근해 수산물 30% 이상을 유통하는 부산공동어시장에서 집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9일 부산항운노조와 어시장에 따르면 전날까지 어시장에서 일하는 항운노조 어류 지부 조합원과 가족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늘 아침에도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9일 오전 8시 30분 현재 누적 1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성수기 기준 어시장에서는 어선이 싣고 온 어류를 육지로 내리고 크기와 어종별로 선별한 뒤 배열하는 작업 등 1500여 명에 달하는 인원이 동원된다.

그러나 어시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항운노조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8일 밤 어시장에 대해 작업 중단 조처를 내렸고, 9일 새벽 경매는 이뤄지지 못했다.

현재 어시장 인력 상당수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서, 부산시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부산공동어시장은 현재 거의 멈춰선 상태다.

실제 지난 6일 어획물을 실은 어선 10척이 부산공동어시장에 들어왔지만, 7척은 위탁판매 차질을 우려해 다대포와 삼천포 등 다른 위판장으로 떠났다. 8일에도 경매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어획물 선별작업이 이뤄지지 못하면서 어시장 직원들이 나서 급한 소규모 물량만 위탁판매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 큰 문제는 자가 격리된 인력이 돌아올 때까지는 부산공동어시장 경매가 당분간 재개되기 어렵다는 점이다. 숙련도가 필요한 대규모 인력을 대체하기가 어려운 데다 음성 판정을 받은 인력을 분류작업에 투입했다가 감염병이 확산할 경우 대규모 지역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어시장 관계자는 “당분간 어시장 경매는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면서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어시장 위판실적과 수산물 유통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부산시 보건당국과 협의해 보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21,000
    • -0.05%
    • 이더리움
    • 4,690,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751,000
    • -4.15%
    • 리플
    • 1,375
    • -2.48%
    • 라이트코인
    • 226,800
    • -1.22%
    • 에이다
    • 2,652
    • -1.67%
    • 이오스
    • 5,510
    • -2.48%
    • 트론
    • 124.9
    • +3.05%
    • 스텔라루멘
    • 470.1
    • -5.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900
    • -0.96%
    • 체인링크
    • 32,690
    • -5.93%
    • 샌드박스
    • 906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