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39.4% vs 박영선 39.3%…서울시장 대결 0.1%p 초박빙

입력 2021-02-19 08:59

박영선, 나경원·오세훈 후보도 오차범위 10% 이상 따돌려

▲(왼쪽부터) 박영선,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왼쪽부터) 박영선,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의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나서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예비후보와 박빙의 대결을 벌일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한길리서치는 MBN 의뢰로 15∼16일 서울 시민 8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상 양자 대결에서 박 후보는 39.3%, 안 대표는 39.4%의 지지율을 보였다. 불과 0.1%포인트라는 근소한 격차다.

나경원 국민의힘 또는 오세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 박 후보는 모두 오차범위 10%포인트 이상의 차이를 벌리며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박 후보와 나 후보가 맞붙을 경우 각각 39.0%와 27.2%로 11.8% 포인트 차이가 났다. 박영선-오세훈이 양자 대결하면 각각 39.5%와 27.0%의 지지를 얻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적합한 서울시장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박 후보가 39.2%로 우 후보(15%)를 20% 포인트 넘게 따돌렸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에서는 나 후보 25.1%, 오 후보 19%, 조은희 예비후보 7.3%, 오신환 예비후보 4.7% 순이었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40.5%로 절반에 육박했다.

보궐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는 '시정 운영 능력'을 꼽은 응답자가 35.8%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부동산 25.6% △야권 단일화 12.4% △전직 시장 성희롱 11.0% △4차 재난지원금 5.4%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3개 통신사가 제공한 가상번호로 무선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4%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283,000
    • +1.32%
    • 이더리움
    • 4,158,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0.07%
    • 리플
    • 1,303
    • +0.39%
    • 라이트코인
    • 218,700
    • -0.55%
    • 에이다
    • 2,863
    • -0.21%
    • 이오스
    • 6,505
    • -0.38%
    • 트론
    • 127.7
    • -0.16%
    • 스텔라루멘
    • 387.1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100
    • -0.26%
    • 체인링크
    • 34,240
    • -0.72%
    • 샌드박스
    • 931.8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