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환율전망] “유로통화 강세로 달러약세…국채금리 상승 불안이 환율 하락 제한”

입력 2021-02-19 08:37

본 기사는 (2021-02-19 08:34)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19일 외환 전문가들은 원ㆍ달러 환율이 1100원대 중후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국채 금리의 상승세와 유로통화의 강세가 달러의 약세를 가져왔지만, 또 금리가 오를 수 있다는 투자심리 불안이 하락 폭을 제한할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 = 미국 금리 상승세가 다소 잦아들며 밤사이 미국 달러는 약세를 나타냈으나 주가 하락 등 위험 선호 약화되며 대외 여건은 원ㆍ달러 환율에 뚜렷한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4587억 원에 달하는 해외 선박 수주 소식을 전했고 이날 미·중 긴장 속 지지력 나타내고 있는 위안화 환율과 증시 외국인 동향 주목하며 1100원대 중후반 중심 등락을 예상한다.

간밤 미 다우지수는 0.43% 하락, 나스닥은 0.71% 하락. 미국 10년 국채 금리는 소폭 하락한 1.286%를 기록했다. 미 국채 금리는 10년 금리가 재차 1.3%대에 진입하기도 했으나 유가 하락과 지표부진 등에 상승세가 진정됐다. 미국 경제 지표들은 전반적으로 부진했는데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86만1000건으로 예상을 상회했고, 1월 주택 착공은 전월 대비 6% 감소해 5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다만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는 23.1로 예상보다 높았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 = NDF 원ㆍ달러 환율 1개월물은 1107.17원으로 1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나 금리 상승 등 투자심리의 불안으로 하락 폭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달러화는 주간 고용지표 부진과 수입물가 상승 등 지표가 혼재된 결과를 보인 가운데 뉴욕증시가 하락하며 안전자산 수요를 자극했지만, 파운드화를 중심으로 유럽 통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소폭 하락했다.

미국 주간 신규실업수당청구 건수는 전주 대비 1.3만 명 증가하며 시장 예상과 달리 증가한 가운데 2월 필라델피아 연준지수는 23.1로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지만 전월보다 하락했다. 1월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4%로 시장 예상과 전월 수치를 모두 웃돌았다. 파운드화는 경제 활동 재개와 백신 보급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달러 대비 강세를 나타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798,000
    • -2.41%
    • 이더리움
    • 3,081,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1,026,000
    • +1.79%
    • 리플
    • 2,171
    • -5.57%
    • 라이트코인
    • 341,400
    • -0.09%
    • 에이다
    • 1,853
    • +0.54%
    • 이오스
    • 9,425
    • -2.84%
    • 트론
    • 189.5
    • +4.35%
    • 스텔라루멘
    • 791.4
    • -4.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0,100
    • +8.09%
    • 체인링크
    • 51,800
    • +12.19%
    • 샌드박스
    • 832.2
    • +4.0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