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19년 이자소득 연 18조원…상위 0.1%가 3.1조원 벌어

입력 2021-01-26 08:39

양경숙 의원, 국세청 2019년 이자소득 자료 분석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경숙 의원실 제공)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경숙 의원실 제공)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이자소득이 약 18조원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이자소득 자료를 보면 2019년에 5368만명이 이자소득 총 17조9561억원을 거뒀다. 1인당 평균 34만원이다.

이자소득은 예·적금 이자, 저축성보험 차익, 채권 또는 증권의 이자와 할인액, 채권을 기초로 한 파생상품의 이익, 비(非)영업대금 이익 등을 포함한다.

특히, 지난 2019년 이자소득은 2017년(13조8343억원)보다 4조1000억원가량 늘었다. 이는 그 해 토지보상금 증가 등에 따라 현금 보유가 늘어난 결과로 추정된다.

또 2019년 이자소득 상위 0.1% 구간에 해당하는 5만3677명이 거둔 이자소득은 3조1306억원으로, 전체의 17%를 차지했다. 이는 1인당 평균 5832만원인 셈이다.

상위 1% 구간인 53만6772명은 8조1670억권으로 전체의 45%에 해당한다.

양 의원은 "배당·이자소득과 같은 '불로소득'이 양극화 심화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소득 과세가 형평성 있게 이뤄지는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28,000
    • +4.59%
    • 이더리움
    • 1,908,000
    • +6.24%
    • 리플
    • 530.5
    • +0.23%
    • 라이트코인
    • 213,800
    • +2.64%
    • 이오스
    • 4,328
    • +1.43%
    • 비트코인 캐시
    • 582,500
    • +2.55%
    • 스텔라루멘
    • 474.8
    • +3.08%
    • 트론
    • 58.84
    • +2.15%
    • 에이다
    • 1,297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300
    • +1.01%
    • 대시
    • 244,900
    • +3.2%
    • 이더리움 클래식
    • 13,180
    • +3.78%
    • 848.5
    • -2.71%
    • 제트캐시
    • 145,100
    • +3.27%
    • 비체인
    • 66.01
    • +11%
    • 웨이브
    • 11,580
    • +0.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4.3
    • +3.27%
    • 비트코인 골드
    • 33,080
    • +5.38%
    • 퀀텀
    • 7,200
    • +2.06%
    • 오미세고
    • 5,750
    • +6.48%
    • 체인링크
    • 32,420
    • +4.11%
    • 질리카
    • 135.8
    • +2.65%
    • 어거
    • 35,15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