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철수 요구에 인상까지 쓴 김종인…"알아서 한다"

입력 2021-01-21 11:12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경선 플랫폼 개방 요구에 연일 불쾌한 반응을 나타냈다. 안 대표의 제안을 두고 인상까지 쓰며 몰상식한 얘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의 경선 플랫폼 개방 요구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안 대표의 발언이 나온 후 당내 경선을 강조하며 거절의 뜻을 밝혔다. 그는 "당의 절차를 다 마치고 난 다음에 단일화 문제는 논의해도 늦지 않다"며 "무조건 제안한다고 수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날도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제안에 거절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안 대표가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자기 지지층만 지키려 하지 말고 큰 정치를 해야 선거에서 이긴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를 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타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에 무소속이라는 이름을 걸고 같이 하겠다는 게 정치 도의에 맞는 상식에 맞는 얘기냐"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좀 해줬으면 좋겠다"며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지 내가 무슨 안 대표의 얘기를 듣고 이렇고 저렇고 판단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700,000
    • -2.24%
    • 이더리움
    • 1,790,000
    • -0.94%
    • 리플
    • 521.8
    • +1.38%
    • 라이트코인
    • 212,100
    • -1.76%
    • 이오스
    • 4,340
    • -2.36%
    • 비트코인 캐시
    • 592,500
    • -2.15%
    • 스텔라루멘
    • 475.3
    • -2.54%
    • 트론
    • 58.21
    • +5.26%
    • 에이다
    • 1,335
    • -4.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100
    • -1.26%
    • 대시
    • 249,500
    • -3.78%
    • 이더리움 클래식
    • 12,910
    • -0.77%
    • 850.8
    • -5.76%
    • 제트캐시
    • 141,900
    • -1.32%
    • 비체인
    • 58.4
    • +8.45%
    • 웨이브
    • 11,050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836.3
    • +10.52%
    • 비트코인 골드
    • 31,640
    • +2.39%
    • 퀀텀
    • 6,360
    • +3.5%
    • 오미세고
    • 5,465
    • -1.18%
    • 체인링크
    • 33,310
    • -3.89%
    • 질리카
    • 140.8
    • +1.59%
    • 어거
    • 33,68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