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뒤통수 가격 후 퇴장’ 메시, 12경기 출전금지 ‘징계 위기’

입력 2021-01-19 08:08

▲18일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 데뷔 후 753경기 만에 첫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AP/뉴시스)
▲18일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 데뷔 후 753경기 만에 첫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AP/뉴시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753경기 만에 첫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한 리오넬 메시(34)가 최대 12경기까지 출전금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AP통신은 19일(한국시각) “스페인축구협회 경기위원회가 조만간 메시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경기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최대 12경기까지 출전정지 징계를 당할 수 있다”고 전했다.

메시는 18일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피코 경기장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와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슈퍼컵 결승전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서 2대 3으로 뒤쳐지던 가운데 아시에르 비얄리브레와 경합 과정에서 뒤통수를 때렸다.

당시 메시는 중원에서 왼쪽 측면으로 볼을 패스하는 과정에서 비얄리브레와 몸싸움을 펼치며 한 차례 어깨를 부딪쳤다. 메시는 동료에게 공을 패스한 뒤 페널티 박스로 진입하려던 중 다시 비얄리브레의 마크에 부딪치자 순간 화를 참지 못하고 오른손으로 그의 뒤통수를 가격해 넘어뜨렸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하고 비디오 판독(VAR)을 요청한 뒤 레드카드를 들어올렸다. 메시는 고개를 숙인 채 그라운드를 떠났고 팀은 2대 3으로 패했다.

주심은 경기 보고서에서 “메시가 볼과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과도한 힘으로 상대 선수를 때렸다”라고 적었다.

AP통신은 “경기위원회가 상황의 심각성을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따라 출전금지 수위가 1~3경기 또는 4~12경기로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34,000
    • +0.72%
    • 이더리움
    • 1,808,000
    • +4.99%
    • 리플
    • 533.2
    • +0.04%
    • 라이트코인
    • 210,600
    • +3.54%
    • 이오스
    • 4,290
    • +0.92%
    • 비트코인 캐시
    • 573,500
    • +0.88%
    • 스텔라루멘
    • 462.7
    • -0.22%
    • 트론
    • 57.83
    • -0.76%
    • 에이다
    • 1,297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0.14%
    • 대시
    • 238,800
    • -0.91%
    • 이더리움 클래식
    • 12,790
    • +2.24%
    • 878.7
    • +3.66%
    • 제트캐시
    • 141,600
    • +2.61%
    • 비체인
    • 60.28
    • +5.27%
    • 웨이브
    • 11,690
    • +8.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761.9
    • -3.69%
    • 비트코인 골드
    • 31,710
    • +1.96%
    • 퀀텀
    • 7,105
    • +8.89%
    • 오미세고
    • 5,440
    • +3.42%
    • 체인링크
    • 31,430
    • +1.03%
    • 질리카
    • 133.2
    • +0.6%
    • 어거
    • 34,500
    • +4.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