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전자, 첫 사외벤처 분사…혁신 신사업 육성 속도

입력 2021-01-17 10:00

외부 액셀러레이터와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

▲LG전자가 임직원이 낸 혁신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하며 미래 신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외벤처는 언택트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임직원이 낸 혁신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하며 미래 신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외벤처는 언택트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임직원이 낸 혁신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해 미래 신사업을 추진한다.

17일 LG전자는 최근 미래사업 준비, 성장동력 다변화를 위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한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했다고 밝혔다.

이 사외벤처는 LG전자 임직원이 창업 컨설팅을 제공하는 외부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와 함께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사업화하는 첫 사례다. LG전자는 스타트업 육성기업 퓨처플레이와 협업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는 물론 회사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초 분사한 사외벤처 기업명은 ‘EDWO(Eternal Delight, Wonderful Odyssey)’로 정했다. ‘큰 즐거움이 끝없이 펼쳐지는 멋진 여정을 이어가겠다’라는 포부를 담은 이름이다.

이 회사는 패션 산업 이해도와 빠른 실행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뉴노멀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치수, 모양새에 맞는 옷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LG전자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사내·외 벤처를 비롯해 다양한 시도를 도입하고 고객가치 기반의 신사업과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적극적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사외벤처로 이동하는 임직원이 희망하면 5년 이내에 회사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회사 내에 새로운 도전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한편 벤처기업을 운영하면서 얻은 경험을 임직원들과 공유하려는 취지다.

앞서 지난해 말 LG전자는 사내벤처 프로그램 ‘LGE 어드벤처’를 도입하고 최종 2개 팀을 선정한 바 있다. LGE 어드벤처의 최종 결과물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팀은 회사 내에서 사업을 진행하거나 사외벤처 형태로 독립할 수 있다.

우람찬 LG전자 비즈인큐베이션센터 상무는 “임직원들이 낸 혁신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사내·외 벤처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지속 발굴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274,000
    • +0.33%
    • 이더리움
    • 2,794,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876,500
    • -1.41%
    • 리플
    • 1,860
    • +6.89%
    • 라이트코인
    • 325,800
    • -0.49%
    • 에이다
    • 1,688
    • -1.17%
    • 이오스
    • 8,325
    • -5.4%
    • 트론
    • 171
    • -2.51%
    • 스텔라루멘
    • 780.3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9,800
    • -3.41%
    • 체인링크
    • 42,670
    • -1.52%
    • 샌드박스
    • 865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