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과학자들 “변종 코로나19, 세포 침투 방식 변화...어린이도 쉽게 감염”

입력 2020-12-22 09:44

변종 코로나19, 영국 남부 지역에서 우성으로 변해...곧 전국 확산 전망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총리 관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영국에서 급속히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종이 어린이에게도 쉽게 감염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이 변종 코로나19에 어린이들도 쉽게 감염된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기존 코로나19는 성인에 비해 어린이들의 감염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영국 변종 코로나19를 분석 중인 ‘신규 호흡기 바이러스 위협 자문그룹(New and Emerging Respiratory Virus Threats Advisory Group·NERVTAG)’ 소속 과학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NERVTAG는 변종이 영국 남부 지역에서 우성으로 변했고, 곧 전역으로 확산할 것으로 내다봤다.

NERVTAG 의장이자 옥스퍼드 대학 감염병 교수인 피터 호비는 “영국에서 변종 코로나19의 감염력이 앞서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어린이들도 성인처럼 감염에 취약해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닐 퍼거슨 임피리얼칼리지 교수는 “변종 코로나19가 어린이 감염 경향이 더 높다는 징후가 있다”면서 “인과관계는 분명하지 않지만 데이터를 보면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웬디 바클레이 임피리얼칼리지 바이러스학 교수는 “변종 코로나19가 세포 침투 방식에 변화를 일으켰다”면서 “이로 인해 어린이들도 성인처럼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많은 어린이가 감염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영국은 변종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대응 단계에 최고 등급인 4단계를 신설하고 런던 등 동남부 지역에 이를 적용했다. 변종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40여 개 국가가 영국발 입국을 금지하는 등 전 세계가 또다시 비상에 걸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50,000
    • -0.21%
    • 이더리움
    • 2,378,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514,500
    • -0.87%
    • 리플
    • 687.3
    • -1.73%
    • 라이트코인
    • 139,800
    • -1.06%
    • 에이다
    • 1,359
    • -2.86%
    • 이오스
    • 4,092
    • -2.36%
    • 트론
    • 64.07
    • -1.03%
    • 스텔라루멘
    • 300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400
    • -0.69%
    • 체인링크
    • 18,200
    • -3.14%
    • 샌드박스
    • 737
    • +2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