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 CDC, 코로나 자가격리 단축 포함 새 지침 발표

입력 2020-12-03 08:22

최대 7일까지 격리기간 단축하는 개정안

▲11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한 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워싱턴D.C./신화뉴시스
▲11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한 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워싱턴D.C./신화뉴시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가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것을 포함한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CDC는 이날 개정 지침을 통해 14일이 걸렸던 자가격리 기간이 7일에서 10일 수준으로 단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2주에 걸친 격리 기간이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고 있고, 더 유연한 방식으로 공중보건 정책을 수행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익명을 요구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CDC 브리핑에 앞서 WP에 “우리는 전염병을 더 잘 통제하기 위한 부담을 줄이는 대가로 약간의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단, 무조건 격리 기간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 CDC는 기존 14일 원칙을 고수하면서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감염자와 접촉한 시점에서 최근 이틀 내 검사를 시행해 음성 판정을 받았을 경우 격리 기간은 7일까지 줄어든다. 또 매일 모니터링을 통해 코로나19 증상이 없다는 것이 증명되면 10일 이내에 격리가 끝날 수 있다.

밴더빌트대 메디컬센터의 윌리엄 샤프너 교수는 “경제적 측면과 시민들의 정신건강 측면을 고려했을 때 이 같은 조치가 더 이익이라는 생각에 많은 사람이 CDC에 행동을 촉구해 왔다”며 “이는 모두에게 좋은 것”이라고 평했다.

존스홉킨스대 제니퍼 누조 보건안전센터 교수는 “7~10일간 자가격리는 사람들이 더 견디기 쉽게 만들어 줄 것이고, 이는 더 많은 접촉 사례를 추적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전염을 막는데 더 효과적일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CDC는 감염자의 20~40%가 무증상을 띠고 있어 잠재적 전염 가능성이 남아있을 뿐더러 증세가 2주 후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 만큼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밖에 여행객들은 출발 1~3일 전에 테스트를 받고, 복귀 3~5일 후 다시 테스트를 받아야 한다는 여행 지침도 새로 마련됐다고 WP는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39,000
    • -3.78%
    • 이더리움
    • 1,437,000
    • -5.21%
    • 리플
    • 321.1
    • -3.57%
    • 라이트코인
    • 160,400
    • -7.66%
    • 이오스
    • 3,034
    • -2.91%
    • 비트코인 캐시
    • 541,500
    • -5.08%
    • 스텔라루멘
    • 314.9
    • -6.86%
    • 트론
    • 33.07
    • -4.17%
    • 에이다
    • 382.6
    • -5.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800
    • -7.37%
    • 대시
    • 129,200
    • -11.08%
    • 이더리움 클래식
    • 8,465
    • -7.99%
    • 253.3
    • -3.06%
    • 제트캐시
    • 105,800
    • -8.87%
    • 비체인
    • 35.51
    • +10.8%
    • 웨이브
    • 7,470
    • -8.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4
    • -6.55%
    • 비트코인 골드
    • 13,130
    • -7.86%
    • 퀀텀
    • 3,442
    • -4.6%
    • 오미세고
    • 4,043
    • -7.04%
    • 체인링크
    • 22,000
    • -7.52%
    • 질리카
    • 78.93
    • -7.23%
    • 어거
    • 22,890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