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쇼미더머니9' 7화, 팀 디스 배틀…실제 디스곡 냈던 참가자 스윙스·스카이민혁·쿤디판다

입력 2020-11-27 15:49

(출처=엠넷 '쇼미더머니9' 홈페이지)
(출처=엠넷 '쇼미더머니9' 홈페이지)

27일 방송되는 Mnet(엠넷) 힙합경연프로그램 '쇼미더머니9' 7화에선 래퍼들 간의 '팀 디스 배틀'이 그려진다.

팀 디스 배틀은 매 시즌마다 진행하는 무대로 팀별로 4명씩 배정된 참가자들이 다른 팀과 디스랩을 통해 맞붙게 된다.

'쇼미더머니9' 7화 예고편 영상에서 미란이는 웃으며 "비트 주세요"를 말한 후 거침없는 디스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먼치맨이 허성현과 머리를 맞대고 디스전을 펼치는 장면도 화면에 잡혔다.

매번 다양한 이슈를 만들었던 팀 디스 배틀에서 이기는 팀은 어디일까? 방송 출연 전 이미 예전에 다른 래퍼들과 디스전을 펼친 참가자 3명을 꼽아봤다.

(출처=스윙스 SNS)
(출처=스윙스 SNS)

스윙스

스윙스는 한국 힙합 역사에 한 획을 긋는 디스전을 선보였다. 2013년 외국 래퍼 켄드릭 라마가 'Control'(컨트롤)이라는 노래를 냈고 스윙스는 같은 해 동일한 비트로 한국 힙합씬 전체를 광역 디스했다. 이후 개코, 사이먼 도미닉, 이센스, 나플라 등의 래퍼가 해당 디스전에 참여해 많은 화제가 된 바 있다. 많은 래퍼가 언급됐으며 상당수의 디스곡이 발표됐다. 한국 힙합을 더 양지로 올라올 수 있는 사건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예고편 영상에서 스윙스의 모습과 함께 컨트롤 비트 디스전에서 사용됐던 동일한 비트가 흘러나와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출처=스카이민혁 SNS)
(출처=스카이민혁 SNS)

스카이민혁

스카이민혁은 현재 쇼미더머니9 화제 인물 중 하나로, 점차 인지도를 쌓는 래퍼다. 현재 웜맨이 수장으로 있는 '그랜드라인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다. 스카이민혁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던 시절 다른 래퍼들에 대한 많은 디스곡을 냈지만, 그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올해 초 래퍼 타임피버를 디스한 곡이다.

타임피버를 향한 첫 디스곡이었던 '사이버x남이 된 피버' 등 주고 받은 디스곡에서 수위 높은 욕설이 섞여, 당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스카이민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타임피버를 디스한 이유에 대해 "(타임피버가) 코로나19 때문에 공연이 취소돼서 돈을 날렸다면서 팬들에게 후원을 받고 있었다"며 "그게 BJ들이 별풍선 받는 거랑 비슷한 행동이라 생각해서 열심히 언더 그라운드에서 음악하는 사람들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스카이민혁은 예고편 영상에서 요리사 복장을 하고 팀 디스 배틀에 참가해 대중에게 많은 즐거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출처=엠넷 유튜브 캡처)
(출처=엠넷 유튜브 캡처)

쿤디판다

쿤디판다는 현재 쇼미더머니9 프로듀서 비와이의 데자부 그룹 소속 래퍼다. 팀 디스 배틀까지 진출해 많은 팬의 사랑을 받고 있다. 쿤디판다는 '개미'라는 디스곡으로 MC메타를 디스했다. 쿤디판다는 해당 곡을 통해 MC메타가 쇼미더머니에 참가했음에도 미디어를 비판하는 것에 실망했다는 내용을 풀었다.

쿤디판다는 '힙합플레이야'(HIPHOPPLAYA)에서 MC메타를 디스한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쿤디판다는 "당시 MC메타가 (쇼미더머니) 심사를 맡았었고 그 후 인터뷰에서 쇼미더머니에 안 나가겠다고 말했다"며 "그러고 나서 아이러니하게 언프리티랩스타 심사위원으로 참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결론지었을 때 이 사람은 의식 있고 싶은데 실천은 안 되는 느낌이 들었다"고 그런 부분을 짚고 싶어서 디스곡을 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쿤디판다는 예고편 영상에서 잠깐 얼굴을 비쳤다. 이번 팀 디스 배틀에서 다이나믹듀오·비와이 팀 참가자 디젤과 디스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래퍼들의 팀 디스 배틀은 2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9'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592,000
    • +1.64%
    • 이더리움
    • 2,795,000
    • -0.11%
    • 비트코인 캐시
    • 929,500
    • +11.18%
    • 리플
    • 1,877
    • +35.26%
    • 라이트코인
    • 327,700
    • +11.12%
    • 에이다
    • 1,594
    • +1.21%
    • 이오스
    • 8,960
    • +7.69%
    • 트론
    • 158.2
    • +2.66%
    • 스텔라루멘
    • 799.7
    • +24.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8,800
    • +7.64%
    • 체인링크
    • 42,250
    • -0.26%
    • 샌드박스
    • 823.3
    • -7.0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