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토스증권, 카카오페이증권 '소수점 매매 도입' 빠를 듯

입력 2020-11-23 15:34 수정 2020-11-23 17:28

▲카카오페이증권CI
▲카카오페이증권CI
▲토스증권 CI
▲토스증권 CI
토스증권이 카카오페이증권 보다 빠른 내년 초에 국내 주식의 ‘소수점 매매’ 서비스를 포함한 모바일거래시스템(MTS)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가령 80만원짜리 삼섬바이오로직스를 8만원(0.1주)에 살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의결권’이다. 증권사는 소수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서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 의결권을 수렴하는 절차에 관한 논의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MTS를 개발하고 있는 토스증권은 소수점 단위로 주식을 매매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금융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소수점 매매’를 제도화한다면 바로 시스템에 적용하기 위해서다. 카카오페이증권 역시 국내 주식 거래‘소수점 매매’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아직 제도의 윤곽이 나오지 않은 만큼 섣부른 도입은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금융위원회는 해외 주식과 마찬가지로 국내 주식도 1주 단위가 아닌 소수 단위로 거래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소수점 매매’를 포함한 금융 규제 샌드박스를 내년 초 발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초 올 연말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러가지 검토할 문제가 발생하면서 내년 초로 일정을 미뤘다.

증권업계에서는 토스증권이 가장 먼저 ‘소수점 매매’ 서비스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증권은 내년 하반기, 늦으면 2022년 초께 소수점 매매를 포함한 MTS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핀테크 증권사는 발빠르게 움직일 수 있지만, 대형 증권사들은 고객도 많고, 서비스도 다양하기 때문에 고려해야 할 게 많다”면서 “금융당국의 발표를 보고 도입을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수점 매매’는 예탁결제원의 1주 단위 예탁을 유지하는 선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만약 0.1주 단위도 허용하게 되면 상법을 고쳐하고, 상장사 입장에서는 주주의 수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날 수 있어서다. 우선적으로 증권사가 먼저 물량을 확보하고, 주주들에게 소수점으로 주식을 나누는 방식이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가령 증권사가 삼성전자 1주를 총 10명에게 0.1주씩 배분을 했다면, 의결권을 행사해야 할 때 주주들에게 의견을 받는다. 만약 0.9주가 찬성한다면 다른 곳에서 0.1주를 구해 와서 1주의 찬성표를 만들어야 한다.

이 경우 주주들의 의결권 행사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또 증권사가 의결권을 모으는 과정에서 투명성 논란도 제기될 수 있다. 소수점 매매 도입 전 논의돼야 할 문제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소수점 매매를 시작하면 1주 1의결권의 원칙이 다소 약화될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증권사가 투자자의 의결권을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을지, 또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는 투자자가 많아질 수 있는데 기권한 의결권은 또 어떻게 구분해야 할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74,000
    • -1.73%
    • 이더리움
    • 1,801,000
    • -0.22%
    • 리플
    • 524.7
    • +2.08%
    • 라이트코인
    • 213,700
    • -0.79%
    • 이오스
    • 4,358
    • -2%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1.98%
    • 스텔라루멘
    • 476.5
    • -2.16%
    • 트론
    • 58.54
    • +6.11%
    • 에이다
    • 1,341
    • -4.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1.25%
    • 대시
    • 250,400
    • -3.88%
    • 이더리움 클래식
    • 13,030
    • +0.62%
    • 862.3
    • -4.67%
    • 제트캐시
    • 142,300
    • -1.11%
    • 비체인
    • 58.95
    • +8.84%
    • 웨이브
    • 11,100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837.7
    • +10.65%
    • 비트코인 골드
    • 31,930
    • +3.27%
    • 퀀텀
    • 6,460
    • +5.3%
    • 오미세고
    • 5,500
    • -0.54%
    • 체인링크
    • 33,540
    • -2.7%
    • 질리카
    • 141.8
    • +2.01%
    • 어거
    • 33,85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