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타하리가 지옥에서 통곡하겠다" 탈북민, 간첩으로 들어가 살만하다

입력 2020-11-22 00:40

(출처=SBS 캡처)
(출처=SBS 캡처)

원정화와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탈북민들의 진술이 이어졌다.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간첩으로 잡혀 집행유예를 받았다는 탈북민이 등장했다.

그는 "간첩임무 받았다는 것만 말하면 잘살게 해준다고 하더라. 평생 잘 살게 해준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탈북민은 "그쪽에서도 성과 올리려고 한다. 1계급 특진 올라간다"라며 "충분한 대가를 줄 것 같다. 간첩으로 교도소에 5년은 들어가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원정화의 전 의붓아버지는 원정화의 간첩 주장은 거짓이며 "마타하리가 지옥에서 통곡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붓아버지는 원정화가 "숨어살라고 하더라. 한달에 30~40만원씩 도와주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037,000
    • +4.24%
    • 이더리움
    • 2,785,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677,500
    • +1.12%
    • 리플
    • 980.1
    • +1.55%
    • 라이트코인
    • 189,900
    • +1.17%
    • 에이다
    • 1,692
    • -0.41%
    • 이오스
    • 5,635
    • +0.36%
    • 트론
    • 80.07
    • +1.18%
    • 스텔라루멘
    • 379.4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500
    • +1.7%
    • 체인링크
    • 24,840
    • -1.31%
    • 샌드박스
    • 306.3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