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도와주세요” 바이든, 소액기부 모금으로 인수위 자금 조달 나서

입력 2020-11-21 08:12

미국 총무청의 당선확정 미승인으로 자금 조달 난항
현재까지 800만 달러 모금 추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경제 회복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경제 회복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소액기부 모금을 통해 인수위원회를 운영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으로 정권이양 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정부 자금을 온전히 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20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인수위는 이날 지지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소액기부를 요청했다. 인수위는 이메일에서 “총무청(GSA)이 당선 확정 문서에 서명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며 정권이양 작업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알렸다.

이어 “이 모든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옳은 일을 하려고 하기보다 당리당략에 집착하기 때문”이라며 “당선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린 스스로가 인수 자금을 조달해야 하고, 그래서 오늘 여러분들에게 손을 내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GSA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이달 들어 미국 의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GSA는 국가안보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등과 관련한 정보 접근 권한을 당선인에게 부여하는 역할도 맡고 있는 만큼 유연한 태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존 코린(텍사스) 공화당 의원은 지난주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 당선인이 그로부터 무엇을 얻든 간에, 브리핑은 제공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솔직히 그가 결국 대선에서 승리를 하면, 그들(바이든 행정부)이 일을 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더힐은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 캠프 당시 참여한 고액 기부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며, 현재까지 800만 달러(약 89억 원) 넘게 모금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105,000
    • -0.56%
    • 이더리움
    • 665,000
    • +4.4%
    • 리플
    • 750.3
    • +50.83%
    • 라이트코인
    • 96,750
    • +1.15%
    • 이오스
    • 3,874
    • +13.31%
    • 비트코인 캐시
    • 349,000
    • +11.55%
    • 스텔라루멘
    • 178.6
    • +53.83%
    • 트론
    • 38.6
    • +19.68%
    • 에이다
    • 180
    • +1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9.46%
    • 대시
    • 107,000
    • +5.73%
    • 이더리움 클래식
    • 7,910
    • +15.32%
    • 179
    • +22.27%
    • 제트캐시
    • 85,900
    • +10.34%
    • 비체인
    • 17.88
    • +5.92%
    • 웨이브
    • 8,405
    • -8.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9
    • +13.16%
    • 비트코인 골드
    • 11,420
    • +9.07%
    • 퀀텀
    • 3,228
    • +10.58%
    • 오미세고
    • 4,663
    • +5.62%
    • 체인링크
    • 17,080
    • +4.73%
    • 질리카
    • 26.48
    • +3.8%
    • 어거
    • 17,620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