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 아레나MD "승리 아닌 유 전 대표가 성매매 알선 지시"…유인석 누구? '박한별 남편'

입력 2020-11-19 17:31 수정 2020-11-23 08:14

▲왼쪽이 빅뱅 전 멤버 승리, 오른쪽이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뉴시스)
▲왼쪽이 빅뱅 전 멤버 승리, 오른쪽이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뉴시스)

전직 아레나클럽 MD로 일했던 김 모 씨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아닌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지시로 성매매 알선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19일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에 대한 3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부는 가수 정준영과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했으나, 두 사람 모두 불출석했다.

재판부는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하지 않는다면 과태료 또는 강제 구인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전 아레나 MD 김 씨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유인석의 지시였으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에 따른 이유에 대해 "당시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했기 때문에 유 전 대표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답하며, 승리의 대학교 동기를 통해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검찰은 김 씨와 승리, 정준영, 유인석 전 대표 등이 포함됐던 단체 대화방에서 승리가 여성들과의 만남을 언급하며 "잘 주는 애들로"라고 표현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장난으로 (문자를 한 것으로) 이해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후 승리 측 변호인은 반대 신문에서 이 문자에 대해 "성매매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화끈한 성격의 여성들'을 다소 격한 표현으로 한 것 아니냐"라고 되물었고, 김 씨도 "맞다"라고 답했다.

한편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배우 박한별과 결혼해, 이듬해 아들을 출산한 바 있다. 버닝썬 논란 이후 남편이 구설이 오르자 박한별은 지난해 4월 방송된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이후 작품 활동을 하지 않고, 제주도에서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220,000
    • -0.17%
    • 이더리움
    • 672,000
    • +5.33%
    • 리플
    • 777.2
    • +54.82%
    • 라이트코인
    • 98,600
    • +2.98%
    • 이오스
    • 3,950
    • +14.99%
    • 비트코인 캐시
    • 356,500
    • +13.46%
    • 스텔라루멘
    • 185.6
    • +58.9%
    • 트론
    • 39.79
    • +22.13%
    • 에이다
    • 187.3
    • +1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1,000
    • +10.22%
    • 대시
    • 110,600
    • +9.18%
    • 이더리움 클래식
    • 8,050
    • +17.01%
    • 182.8
    • +24.78%
    • 제트캐시
    • 87,250
    • +11.86%
    • 비체인
    • 18.19
    • +7.82%
    • 웨이브
    • 8,645
    • -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6.1
    • +14.58%
    • 비트코인 골드
    • 11,470
    • +9.24%
    • 퀀텀
    • 3,275
    • +11.17%
    • 오미세고
    • 4,742
    • +6.47%
    • 체인링크
    • 17,360
    • +6.05%
    • 질리카
    • 26.46
    • +3.6%
    • 어거
    • 17,870
    • +4.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