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금태섭 "서울시장은 행정가…출마 깊이 고민 중"

입력 2020-11-18 10:30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보수다 강연 참석
책임있는 정치 강조하며 "함께 열심히 잘 해내자"
"서울·부산 국민의힘에 빼앗기면 문재인은 허수아비"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떠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강연에 참석해 서울시장 출마를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책임 있는 정치를 강조하며 국민의힘이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을 모두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명불허전보수다' 16회차 모임에서 '상식의 정치, 책임의 정치'를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이날 "보수 잘 돼야 진보 잘 되고, 진보 잘 돼야 보수 잘 된다"며 강연을 시작했다. 이어 △쓴 약을 삼켜야 한다 △외연 학장은 스스로 변화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통합의 정치가 이긴다를 주제로 설명을 이어갔다.

금 전 의원은 "진 싸움을 자꾸 계속하려 하지 말고 스스로 변화하고 움직여야 한다"며 "사람이든 정책이든 그동안 나아가던 방향이든 핵심을 고치고 발상의 전환을 해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를 앞두고 정치 세력이 연합이나 연대를 논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단순히 세를 불리거나 사람을 끌어들이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또 "민주당은 지금 편 가르기, 열혈 지지층만 보고 하는 정치에 중독되어 있다"며 "야권이 이기려면 자기 게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합의 정치를 내세워야 한다"며 "야권의 승리를 위한 최선의 방식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옳은 일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는 책임감을 느끼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서울시장 선거의 의미와 감당할 걸 봐서 결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장은 원래 행정가를 뽑는 곳"이라며 "저는 제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이지만 국민의힘은 그런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서울·부산시장을 국민의힘이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서울과 부산을 국민의힘에 빼앗기면 문재인 대통령이 허수아비가 된다"며 중요성을 설명했다.

제3지대와 관련해선 "야권에서 변화에 대응이 된다면 함께 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건 진로가 확정된 뒤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선 "종종 뵀고 앞으로 만나 뵐 일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면서 "지금 당장 만날 약속은 없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645,000
    • -0.42%
    • 이더리움
    • 563,000
    • +0.09%
    • 리플
    • 595.3
    • +9.53%
    • 라이트코인
    • 75,650
    • +0.67%
    • 이오스
    • 3,151
    • -0.6%
    • 비트코인 캐시
    • 291,900
    • -0.65%
    • 스텔라루멘
    • 206.8
    • +17.57%
    • 트론
    • 31.88
    • +0.19%
    • 에이다
    • 150.4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200
    • +1.76%
    • 대시
    • 101,400
    • +2.11%
    • 이더리움 클래식
    • 6,915
    • +3.91%
    • 178.7
    • +5.43%
    • 제트캐시
    • 75,850
    • +3.48%
    • 비체인
    • 15.71
    • +4.52%
    • 웨이브
    • 7,185
    • +7.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0.29%
    • 비트코인 골드
    • 9,770
    • +5.17%
    • 퀀텀
    • 2,755
    • +3.07%
    • 오미세고
    • 3,885
    • -0.77%
    • 체인링크
    • 13,610
    • +1.49%
    • 질리카
    • 27.2
    • -0.11%
    • 어거
    • 16,140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