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지개' 유승민, '현장점검' 김종인…투트랙 '부동산 정책' 정조준

입력 2020-11-16 17:20 수정 2020-11-16 18:08

유승민 "2022년 대선에서 현 정권 퇴출명령, 우리에게 새 희망 가져달라"
김종인ㆍ주호영 등도 참석해 힘 실어줘
김종인, 아파트 청약시장 찾아 부동산 정책 현장 점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1대 총선 이후 약 7개월가량 잠행을 이어온 대권 잠룡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정치 활동 재개와 대권 행보를 위한 방아쇠를 당겼다. 유 전 의원은 첫 공식 행보로 부동산 문제 공론화를 위한 토론회를 선택했다.

유 전 의원은 16일 여의도 국회 근처에 사무실 ‘희망22’를 열고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 전 의원은 "희망22는 2022년에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는 기대를 의미한다"면서 "대선에서 우리 국민이 문재인 정권의 퇴출 명령을 내려주고, 저희에 대한 새 희망을 갖고 그렇게 반드시 만들어 주시리라 믿고 이렇게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은 경제다"라면서 "이번 대선에서 경제가 제일 큰 이슈가 될 거라 확신하며, 저출산, 양극화를 해결하는 방아쇠가 경제에 있다"며 첫 주제를 부동산 문제로 택한 배경을 부연했다.

토론회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도 참석해 힘을 실어줬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준상 기자 jooooon@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에 마련된 유승민 전 의원의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준상 기자 jooooon@

김 위원장은 "선거철마다 가장 심각하게 논의되는 게 경제 문제"라고 공감했으며,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 선거 재수한 사람이 당선 확률이 높다"며 성공을 기원했다.

김 위원장은 개소식 참석 이후 곧바로 부동산 정책 현장 점검을 위해 '로또 청약'으로 불리는 아파트 청약시장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과천 지식정보타운 분양사무소를 방문해 계약자들의 고충을 듣는 등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초점을 맞추고 대안도 모색했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과천 지식정보타운은 당첨만 되면 로또 1등 당첨금 이상의 시세차익을 볼 수 있다고 해서 로또 청약으로 불리는 곳이다.

김 위원장은 “현재와 같은 아파트 사전 청약제도를 없애지 않고서는 투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후분양제 전환에 대한 필요성을 시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848,000
    • +0.41%
    • 이더리움
    • 1,509,000
    • +2.65%
    • 리플
    • 296.8
    • +0.17%
    • 라이트코인
    • 149,000
    • -2.55%
    • 이오스
    • 2,902
    • -1.53%
    • 비트코인 캐시
    • 472,300
    • -1.71%
    • 스텔라루멘
    • 288.9
    • -0.62%
    • 트론
    • 32.49
    • -1.13%
    • 에이다
    • 379.9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200
    • -3.85%
    • 대시
    • 115,7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1.56%
    • 270.3
    • +9.97%
    • 제트캐시
    • 98,500
    • +0.46%
    • 비체인
    • 32.52
    • -1.45%
    • 웨이브
    • 7,545
    • +1.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1
    • -2.73%
    • 비트코인 골드
    • 11,780
    • -2.32%
    • 퀀텀
    • 3,800
    • +4.02%
    • 오미세고
    • 3,809
    • -3.08%
    • 체인링크
    • 25,560
    • -1.43%
    • 질리카
    • 74.84
    • +0.83%
    • 어거
    • 21,300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