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구물류센터에 전력중개용 연료전지 발전설비 구축

입력 2020-11-08 09:00

내년 상반기 전력중개 사업 본격 진출

▲KT 직원들이 KT 대구물류센터에 구축된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를 KT-MEG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 직원들이 KT 대구물류센터에 구축된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를 KT-MEG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가 KT 대구물류센터에 0.9MW급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SOFC: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했다.

8일 KT는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 및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SOFC 발전 설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은 KT만의 연료전지 관리 시스템(FC-EMS: FuelCell-Energy Management System)으로 ‘가상 발전 사업자’들의 효율적인 발전 운용을 돕는 사업이다. KT 에너지 통합 관리 플랫폼인 KT-MEG(Micro Energy Grid)로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데이터 분석, 장애 대응 등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은 전역에 분산된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등에서 생산된 1MW 이하 전기를 중개사업자가 모아 전력시장에서 거래하는 사업이다. 이번 KT 대구물류센터 사례처럼 유휴 공간에 설치된 연료전지 설비에서 생산된 전기를 모아 전력거래소에 판매한다.

전력중개 사업은 앞으로 실증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시작한다. KT는 지난 2016년부터 전력중개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전력중개시스템 개발 및 고도화를 추진해 왔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 본부장은 “KT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활성화를 위해 KT 자체적으로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해 운영 중”이라며 “에너지 자립화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43,000
    • -3.08%
    • 이더리움
    • 3,499,000
    • -5.89%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2.47%
    • 리플
    • 1,124
    • -2.35%
    • 라이트코인
    • 177,000
    • -3.01%
    • 에이다
    • 2,551
    • -4.42%
    • 이오스
    • 4,607
    • -4.16%
    • 트론
    • 103.8
    • -3.62%
    • 스텔라루멘
    • 319.3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700
    • +0.19%
    • 체인링크
    • 27,900
    • -4.02%
    • 샌드박스
    • 737.6
    • -6.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