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강지환 CCTV 담긴 모습, 대법원 판단 뒤집지 못한 이유

입력 2020-11-05 21:40

(출처=YTN 캡처)
(출처=YTN 캡처)

강지환의 CCTV가 공개되며 강지환의 스태프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한 대법원의 판단에 반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재판부는 강지환에게 원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다.

5일 열린 상고심에서 강지환은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심 후 강지환의 집에 설치된 CCTV가 공개되며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는 듯 했다. CCTV 속에는 피해자들은 만취 상태인 강지환을 부축해 방으로 옮겼고 그가 잠든 사이 샤워를 하고 집으로 돌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한 지인과 나는 메신저 대화에는 강지환 집 내부를 설명했다. 사건 직후에는 지인에게 신고를 부탁했고 지인은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라는 답장을 보낸 정황도 드러났다.

해당 증거에 강지환의 블랙아웃 상태에 대해서도 집중조명됐지만 이날 대법원은 원심과 같았다. 이에 대법원 관계자는 한 매체에 "원심에서 판단한 증거들이 더 옳다고 본 것" "변호인 측이 주장하는 내용이 원심의 사실인정을 뒤집을 정도의 중대한 증거로서의 가치는 없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211,000
    • -5.87%
    • 이더리움
    • 1,424,000
    • -7.11%
    • 리플
    • 318.3
    • -5.07%
    • 라이트코인
    • 157,200
    • -10.33%
    • 이오스
    • 3,019
    • -4.25%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8.43%
    • 스텔라루멘
    • 312
    • -8.26%
    • 트론
    • 33.07
    • -3.67%
    • 에이다
    • 382.3
    • -5.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700
    • -8.98%
    • 대시
    • 130,100
    • -9.59%
    • 이더리움 클래식
    • 8,420
    • -7.12%
    • 252.3
    • -8.32%
    • 제트캐시
    • 104,400
    • -10.92%
    • 비체인
    • 35.15
    • +8.52%
    • 웨이브
    • 7,530
    • -9.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7
    • -4.86%
    • 비트코인 골드
    • 13,090
    • -7.43%
    • 퀀텀
    • 3,400
    • -5.5%
    • 오미세고
    • 3,973
    • -9.08%
    • 체인링크
    • 21,910
    • -6.77%
    • 질리카
    • 78.22
    • -6.24%
    • 어거
    • 22,860
    • -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