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 '구글폰' 아닌 '아이폰' 선택했다

입력 2008-11-19 13:20 수정 2008-11-20 12: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위피 탑재 여부에 따라 도입 시기 빨라질수도

외산 스마트폰 도입을 두고 고민하고 있는 KTF가 '구글폰'이 아닌 '아이폰'을 선택했다.

KTF 관계자는 19일 "가입자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저렴한 외산 스마트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연내 애플 아이폰 도입을 목표로 현재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NTT도코모와 구글폰을 공동 개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논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소프트뱅크는 아이폰을, NTT도코모는 구글폰을 선택했는데 KTF는 구글폰보다는 아이폰이 가격이 저렴하고 다양한 기능을 갖춰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위피(WIPI) 탑재 문제만 해결된다면 아이폰 도입 시기는 더 빨라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KTF와 애플은 '아이폰' 도입을 놓고 가격 등 협상이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위피를 탑재하지 않을 경우 도입 시기가 빨리질 것으로 예상돼 방송통신위원회가 위피 의무화 폐지에 대해 어떤 방침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19일 KTF와 NTT도코모가 구글의 휴대전화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개발, 내년에 출시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25,000
    • +0.01%
    • 이더리움
    • 1,671,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55,000
    • -0.96%
    • 리플
    • 549.8
    • -1.22%
    • 위믹스
    • 603.5
    • +2.69%
    • 에이다
    • 436.2
    • +0.11%
    • 이오스
    • 1,283
    • +0.16%
    • 트론
    • 73.22
    • +0.05%
    • 스텔라루멘
    • 123.5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
    • 체인링크
    • 9,790
    • +4.15%
    • 샌드박스
    • 787.5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