숯불한우 전문점 먹보한우 광교엘포트점 오픈…“품질로 음식을 완성한다”

입력 2020-10-29 10:46 수정 2020-10-30 13: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성비, 가심비를 만족시키는 소고기 전문점 먹보한우, 양적 성장보다는 질적 성장에 초점

▲사진=수원 광교에 위치한 복합쇼핑몰 엘포트몰에 10월 입점한 소고기 전문점 ‘먹보한우’ (엘포트몰 제공)
▲사진=수원 광교에 위치한 복합쇼핑몰 엘포트몰에 10월 입점한 소고기 전문점 ‘먹보한우’ (엘포트몰 제공)

복합쇼핑몰 광교 엘포트몰 지하 1층에 숯불한우 전문점 먹보한우가 입점했다.

먹보한우는 안정적인 유통 과정을 통해 균일한 고기 품질을 유지하고 있으며, 한우 외에 대표 메뉴로 상위 10% 의 미국산 블랙앵거스 메뉴도 함께 내놓고 있다. 특히 먹보한우의 경쟁력은 본사가 직접 축산물 유통업체를 운영하면서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품질 좋은 소고기를 공급하는 데 있다. 이외에도 ‘먹보한우’만의 시그니처 메뉴 왕갈비탕과 특별한 보양식 ‘우쭈리탕’, 한우육회비빔밥, 김치말이 냉국수도 판매중이다.

현재 먹보한우는 광주 1호점을 시작으로 최근 8호점 광교엘포트몰점까지 오픈했다. 본사는 무분별한 출점보다는 엄격한 기준과 절차를 통해 가맹점 자격을 부여하기 때문에 고기에 대한 철학과 고객서비스 마인드를 갖춘 가맹점주를 우선적으로 평가해 출점시킨다. 가맹점의 수적인 증가를 통해 매출원가를 낮추면서 규모의 경제를 추구하기 보다는 가격 대비 좋은 품질과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즉 양적 가치보다는 질적 가치를 지향하고 있는 것.

▲사진=조남호 먹보한우 광교엘포트몰점 대표
▲사진=조남호 먹보한우 광교엘포트몰점 대표

조남호 먹보한우 광교엘포트몰점 대표는 인터뷰를 통해 '먹보한우'를 창업한 계기와 차별점을 설명했다.

Q1. 외식업계와 유통업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로 먹보한우를 창업하셨는데 어떤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시는지?

A1. 수십년간 요식업과 유통업에 종사하면서 내가 소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는 제 1원칙은 ‘품질’이다. 음식이라는 것은 영양은 물론이고, 품질로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은 언제나 변함이 없다. ‘기본에 충실하자’는 원칙이 흔들리면 요식업은 그걸로 끝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고객을 만족시킬 수 없겠지만 오랫동안 지켜왔던 품질에 대한 나만의 고집과 노하우가 고객들에게 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장을 운영하면서 원가절감을 통한 수익에 대한 고민보다는 음식 자체에 더 집중하고 싶다.

Q2. 광교 엘포트몰 주변의 상권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A2. 광교 신도시 상권은 주요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이다. 호수가 인접해있고. 관공서, 백화점, 법조타운 등의 융합 타운이 완성될 예정이어서 배후수요가 좋다. 교통 인프라도 잘 갖춰져 유동인구도 많아 기대 수요가 좋다.

Q3. 향후 고객서비스에 대한 경영철학이나 계획들이 있으시면 말씀해주세요.

A3. 가장 중요한 한 가지 원칙은 ‘기본으로 돌아가자’ ‘기본기에 충실하자’이다. 요식업의 기본은 맛의 품질에 있다. 그 한 가지로 모두 설명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4. 방문고객을 위한 이벤트 및 고객관리 마케팅을 따로 계획하시는 게 있다면?

A4. 적극적으로 고객 이벤트를 하기 보다는 매장을 찾아주신 고객들의 입 소문을 기대하고 싶다. 소통을 위해 SNS채널을 열어 고객들의 생각과 마음을 들어볼 예정이다. 고기에 대한 정보나 팁들을 공유해 광교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온라인 놀이터를 만들고 싶다.

한편, 먹보한우가 입점해있는 광교 엘포트몰은 의료 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맛집과 뷰티 매장 등이 입점해 있는 대표적인 원스톱 라이프 스타일 쇼핑몰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502,000
    • +0.98%
    • 이더리움
    • 4,832,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652,000
    • +2.52%
    • 리플
    • 877
    • -1.02%
    • 솔라나
    • 181,800
    • +0.17%
    • 에이다
    • 1,012
    • -2.41%
    • 이오스
    • 1,500
    • +2.88%
    • 트론
    • 195
    • -0.51%
    • 스텔라루멘
    • 186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5.67%
    • 체인링크
    • 28,630
    • -4.44%
    • 샌드박스
    • 928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