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은행 '정초석' 글씨는 이토 히로부미 친필

입력 2020-10-22 10:46

문화재청, 현장 고증 결과 확인

(사진제공=문화재청)
(사진제공=문화재청)
서울 중구 한국은행 구본관 건물 머릿돌에 새겨진 '定礎(정초)'라는 글자가 이토 히로부미의 친필로 판명됐다.

문화재청은 서체 관련 전문가 3명으로 자문단을 구성해 20일 현지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달 12일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이토 히로부미 친필로 머릿돌이 만들어졌다는 내용이 담긴 간행물을 제시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전 의원이 당시 제기한 간행물은 조선은행이 1918년 발간한 영문잡지 '조선과 만주의 경제 개요'다.

전 의원은 "현재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 도서관이 소장 중이 이 책(조선과 만주의 경제 개요) 6쪽에는 '이 건물의 정초석은 이토 공작의 친필로 만들어졌다'는 설명이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은 ‘일본 하마마츠시 시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 있는 이토 붓글씨와 ‘조선과 만주의 경제 개요’에 게재된 당시 머릿돌 사진 등 관련 자료를 참고해 이번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문화재청은 "조사 결과 머릿돌에 새겨진 글자는 이토가 먹으로 쓴 글씨와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로 비스듬하게 내려쓴 획 등을 볼 때 이토 글씨의 특징을 갖고 있어 그의 글씨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이번 결과를 서울시와 한국은행에 통보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이 안내판 설치나 글 삭제 등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를 신청하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관리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국은행 본관은 1907년 착공해 1909년 정초 후 1912년 조선은행 본점으로 준공된 건물이다. 1987년 신관이 건립되며 현재는 화폐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071,000
    • -0.61%
    • 이더리움
    • 652,000
    • +5.08%
    • 리플
    • 625
    • +21.9%
    • 라이트코인
    • 95,700
    • +3.68%
    • 이오스
    • 3,674
    • +7.36%
    • 비트코인 캐시
    • 330,000
    • +5.4%
    • 스텔라루멘
    • 129.8
    • +9.72%
    • 트론
    • 34.27
    • +7.77%
    • 에이다
    • 167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000
    • +6.32%
    • 대시
    • 102,500
    • +2.5%
    • 이더리움 클래식
    • 6,990
    • +3.71%
    • 170.5
    • +18.9%
    • 제트캐시
    • 85,250
    • +10.71%
    • 비체인
    • 17.1
    • +9.76%
    • 웨이브
    • 8,515
    • +6.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6
    • +12.65%
    • 비트코인 골드
    • 10,580
    • +3.52%
    • 퀀텀
    • 2,984
    • +4.92%
    • 오미세고
    • 4,439
    • +3.4%
    • 체인링크
    • 16,610
    • +3.1%
    • 질리카
    • 25.67
    • +3.42%
    • 어거
    • 16,990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