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야권, 금태섭 탈당 응원… 김종인 "만나볼 생각 있다"

입력 2020-10-21 10:46

박수영 "권토중래하길" 조수진 "응원한다"
진중권 "어쩔 수 없는 선택 잘했다"
김종인, 인재영입 묻자… "두고 봐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더불어민주당 탈당의 변 일부 내용.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더불어민주당 탈당의 변 일부 내용.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탈당을 결정하자 야권에선 응원의 목소리 나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금 전 의원과 만나볼 생각이 있다며 인재영입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의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며 민주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야권에서는 응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금 전 의원의 탈당 소식이 전해지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나마 바른말 하던 금 전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고 한다"며 "의원의 소신 따윈 필요 없고 징계의 대상이나 되는 정당에서 누군들 몸담고 싶겠냐"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정치가 몇 안 되는 제대로 된 사람 하나 또 잃는 게 아닌가 싶어 안타깝다"며 "조만간 우리가 함께할 날이 있을지도 모르니 그때까지 부디 건강하길"이라고 덧붙였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역시 금 전 의원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조 의원은 "사람에게 가장 힘든 것은 마음 따로, 몸 따로 행동하는 것"이라며 "금태섭 전 의원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금 전 의원 탈당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어쩔 수 없는 선택 잘했어요"라고 응원을 보냈다. 그러면서 "어차피 그 당, 바뀔 것 같지도 않다"며 볼멘소리를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금 전 의원을 당에 인재로 영입할 가능성을 비쳤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후 금 전 의원 인재영입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말에 "두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탈당했다는 건 신문에서 봤는데 금 전 의원 의향이 어떤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의향을 알아볼 생각이 있냐고 묻자 "탈당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며 금 전 의원과 대화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민주당은 금 전 의원 탈당과 관련해 의미 부여를 하지 않는 모양새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금 전 의원 탈당과 관련해 "큰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자연인으로서 탈당"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당내 의견과 달리 비판적 목소리를 높이며 소신파로 분류됐다. 이후 12월 공수처 설치법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졌다는 이유로 당내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경고 징계를 받았다. 지난 총선에서는 공천을 받지 못해 의원직을 내려놓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33,000
    • +3.25%
    • 이더리움
    • 606,000
    • +3.68%
    • 리플
    • 675.5
    • -0.62%
    • 라이트코인
    • 82,300
    • +3.33%
    • 이오스
    • 3,248
    • -2.52%
    • 비트코인 캐시
    • 306,900
    • -1.79%
    • 스텔라루멘
    • 214.5
    • -8.65%
    • 트론
    • 33.54
    • -1.15%
    • 에이다
    • 182.6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500
    • -1.66%
    • 대시
    • 117,900
    • +1.2%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1.64%
    • 191.6
    • -5.38%
    • 제트캐시
    • 81,400
    • -1.81%
    • 비체인
    • 16.76
    • -4.34%
    • 웨이브
    • 7,790
    • +6.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2
    • -1.45%
    • 비트코인 골드
    • 9,840
    • -0.81%
    • 퀀텀
    • 3,003
    • -0.33%
    • 오미세고
    • 4,150
    • -0.79%
    • 체인링크
    • 14,400
    • -0.89%
    • 질리카
    • 31.94
    • +3.94%
    • 어거
    • 16,66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