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남영신, 5·18 군 투입 “진심으로 사죄”…육군참모총장 첫 사과

입력 2020-10-17 11:27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1980년 5월 18일에 광주 시민의 민주화 운동에 군이 개입한 것은 굉장히 잘못"이라고 밝혔다. (국방TV 캡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1980년 5월 18일에 광주 시민의 민주화 운동에 군이 개입한 것은 굉장히 잘못"이라고 밝혔다. (국방TV 캡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에 대해 공식 사죄했다. 5.18 민주화운동 이후 육군참모총장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 총장은 이날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1980년 5·18에 광주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18 당시 군이 민주주의를 외치는 수많은 광주 시민을 향해 총칼을 휘두르는 만행이 있었다. 40년간 역대 육군참모총장 누구도 사죄하거나 무릎을 꿇은 일이 없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남 총장은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육군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는 광주 시민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직후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혀 사죄했다.

한편, 설 의원은 "육군참모총장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사죄 인사를 올린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작년부터 가동 중인데 육군이 제대로 협조를 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아무런 제약이 없게끔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남영신 총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69,000
    • +2.36%
    • 이더리움
    • 421,600
    • -2.11%
    • 리플
    • 277.7
    • -1.87%
    • 라이트코인
    • 53,900
    • -0.46%
    • 이오스
    • 2,896
    • -0.52%
    • 비트코인 캐시
    • 277,900
    • -2.22%
    • 스텔라루멘
    • 94.06
    • -2.9%
    • 트론
    • 29.12
    • -1.75%
    • 에이다
    • 117.8
    • -4.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900
    • -1.26%
    • 대시
    • 84,850
    • +11.06%
    • 이더리움 클래식
    • 6,795
    • -1.31%
    • 128.1
    • +0.95%
    • 제트캐시
    • 71,100
    • -2.54%
    • 비체인
    • 12.29
    • -6.25%
    • 웨이브
    • 3,273
    • -4.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5
    • -2.5%
    • 비트코인 골드
    • 8,750
    • -0.46%
    • 퀀텀
    • 2,455
    • -2.19%
    • 오미세고
    • 3,698
    • -2.68%
    • 체인링크
    • 11,900
    • -3.57%
    • 질리카
    • 21.22
    • -2.21%
    • 어거
    • 15,40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