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유플러스, 2년 동안 2번 폰 바꿀 수 있는 ‘맘대로 폰교체’ 출시

입력 2020-10-13 09:00

고장난 단말기도 교체 가능

(자료제공=LG유플러스)
(자료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2년간 최대 2회, 기존 단말기와 같은 모델이나 출고가가 비슷한 가격의 모델로 휴대폰을 교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한다.

13일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휴대폰 케어 전문기업 볼트테크코리아와 함께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교체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 ‘맘대로 폰교체’를 이달 1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업계 최초로 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 원하면 2년간 최대 2회 교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단말 파손 여부와 관계없이 △제조사ㆍ운영체제(OS)에 상관없이 교체가 가능하다. △AI 기반 원격진단으로 개통 1년 내에도 가입할 수 있고 △고객이 있는 곳으로 (서울 6시간, 지방은 다음날까지) 찾아가서 교체해준다.

교체 시 고객은 기존에 쓰던 단말기와 같은 모델이나 출고가가 비슷한 가격의 모델로 교체할 수 있다. 고장 난 단말기도 교체할 수 있다. 그간 휴대폰 렌털이나 동일한 제조사에서 만든 신형 휴대폰으로 교체할 때 중고가격을 보상하는 부가서비스는 있었지만, 고객이 원하는 스마트폰을 직접 고를 수는 없었다.

서비스 월 이용료는 고객이 처음 개통한 단말기의 출고가에 따라 2490원~6490원 사이다. 서비스 가입 시점 출고가의 12%(최소 5만 원)를 교체 수수료로 내면 원하는 휴대폰으로 바꿀 수 있다. 다만, 단말기 할부금은 할부 기간이 종료될 때까지 계속 내야 한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패드ㆍ스마트워치 등 세컨드 디바이스도 가입할 수 있고, 출시한 지 1년 내의 모든 자급제폰도 서비스 이용 대상에 포함된다.

개통 후 1년 내에도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에서 AI기반 원격진단으로 휴대폰의 상태를 점검하는 기능을 활용해 언택트 가입이 가능하다.

교체 신청은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와 고객센터에서 가능하며 간단하게 교체할 휴대폰과 교체수수료(가입 휴대폰 출고가의 12%)만 결제하면 바로 배송된다. 교체되는 휴대폰은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과 같거나 유사한 모델의 새 휴대폰 수준 품질보장 휴대폰(S급 중고폰)으로 6개월간 품질 보증이 된다. 서울에 거주하는 고객은 교체 신청 6시간 이내에 퀵서비스로 휴대폰을 받을 수 있고 지방은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휴대폰이 파손되면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거나 보험 처리를 위해 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신청만으로 교체 받을 수 있다.

단, 폴드형 스마트폰은 가입을 할 수 없다. 휴대폰 보험과는 중복 가입되지 않고, 5G 스마트폰을 쓰다가 LTE 스마트폰으로 다른 세대 간 단말 교체는 불가능하다. 선불 휴대폰, WiFi 전용 패드, 외국에서 산 휴대폰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881,000
    • +2.44%
    • 이더리움
    • 1,793,000
    • +0.9%
    • 리플
    • 523.5
    • +1.37%
    • 라이트코인
    • 218,300
    • +10.42%
    • 이오스
    • 4,418
    • +3.9%
    • 비트코인 캐시
    • 592,500
    • +2.86%
    • 스텔라루멘
    • 454.4
    • +3.32%
    • 트론
    • 54.6
    • +4.6%
    • 에이다
    • 1,290
    • +13.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1.77%
    • 대시
    • 264,100
    • +2.6%
    • 이더리움 클래식
    • 13,110
    • +1.63%
    • 585.1
    • +2.85%
    • 제트캐시
    • 150,700
    • +5.31%
    • 비체인
    • 48
    • +2.96%
    • 웨이브
    • 11,600
    • +7.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6.3
    • +5.61%
    • 비트코인 골드
    • 31,230
    • +4.07%
    • 퀀텀
    • 6,200
    • +7.73%
    • 오미세고
    • 5,460
    • +4.6%
    • 체인링크
    • 30,580
    • +0.46%
    • 질리카
    • 132.9
    • +8.4%
    • 어거
    • 30,600
    • +9.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