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비건 "이도훈과 북한 관여 필요한 창의적 아이디어 논의"…대화 재개 의지 여전

입력 2020-09-29 08:40

이도훈 본부장 만나 협의 후 이례적 공개입장 발표
"외교 증진 계속할 건설적 방안들 논의했다"
이도훈 "최근 대화 중 제일 좋아… 한·미 공조 어느 때보다 중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협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협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8일(현지시각) 북한이 준비됐을 때 언제든 논의할 수 있다며 대화 재개 의지를 드러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를 한 후 취재진을 만나 소감을 밝혔다.

그는 "훌륭한 만남을 가졌고 한반도 및 한미관계와 관련한 여러 이슈를 논의했다"며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들도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해에서 있었던 (한국) 공무원의 비극적 피살도 물론 논의했다"며 "한국 국민과 미국에 분명히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은 또 "미국과 한국은 외교에 대한 전념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아주 감사드린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은 우리끼리 논의할 수 없다"며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고 그들이 준비됐을 때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 역시 이날 협의를 두고 "최근의 대화 중 제일 좋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과 미국이 공조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주어진 상황 속에서 어떻게 관리하고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 것인가, 대화 속에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양국 공동 과제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지 다양한 방법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비건 대표와 앞으로도 다양한 수단과 계기를 통해 협의를 계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건 부장관이 이 본부장과 워싱턴DC에서 협의한 적은 여러 차례 있지만 협의가 끝난 후 취재진 앞에 함께 선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과의 대화 의지가 여전히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19,000
    • +2.72%
    • 이더리움
    • 424,800
    • -1.58%
    • 리플
    • 279.5
    • -0.14%
    • 라이트코인
    • 54,150
    • -1.01%
    • 이오스
    • 2,892
    • -1.6%
    • 비트코인 캐시
    • 277,800
    • -2.18%
    • 스텔라루멘
    • 94.4
    • -2.27%
    • 트론
    • 29.79
    • +1.29%
    • 에이다
    • 118.3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300
    • -0.77%
    • 대시
    • 81,950
    • -3.53%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1.61%
    • 124.5
    • -1.66%
    • 제트캐시
    • 67,450
    • -7.92%
    • 비체인
    • 12.48
    • -3.33%
    • 웨이브
    • 3,270
    • -0.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8
    • -0.7%
    • 비트코인 골드
    • 8,605
    • -2.49%
    • 퀀텀
    • 2,475
    • -1.39%
    • 오미세고
    • 3,652
    • -4.3%
    • 체인링크
    • 11,440
    • -7.59%
    • 질리카
    • 20.77
    • -9.26%
    • 어거
    • 15,170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