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의도 말말말] 설훈 "北 피격 공무원 사건, 핫라인 재가동 위한 교훈 줘"·김종인 "국민은 피격, 대통령은 아카펠라 공연 즐겨" 外

입력 2020-09-25 11:00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사건에 대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핫라인이 다시 재가동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남북 평화를 위해 제일 먼저 해야 할 작업이라는 것이 이번 사건이 주는 일종의 교훈"이라고 말했습니다.

설훈 의원은 25일 방송된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번 사건에서 아쉬운 점은 사전에 남북 군사 핫라인이라는 사전 예방 장치가 있었는데 중단된 것"이라며 "북한이 핫라인을 일방적으로 끊었기에 조치가 안 됐다"고 밝혔습니다.

설훈 의원은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 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가 생길 수 있다"며 "북한이 ‘우리가 잘못했다. 판단 착오다’ 이렇게 한다면 상황이 역전될 소지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의 대처를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선 "문제는 NLL 북쪽이었다는 점"이라며 "경고방송을 해서 돌려보내라고 할 수는 있었겠지만, 바로 대북 첩보 자산들이 드러나는 상황이 된다. 쉽게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에 의해 피격 후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와 관련한 청와대의 대응을 놓고 "국민이 분노와 슬픔에 잠겨 있는데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모습에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비난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25일 오전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서 "국민이 처참하게 죽임을 당했는데도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도 구출 지시를 안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2008년 박양자 씨 피격 사망사건을 언급하며 “이번 피살 사태는 자세히 보면 전혀 다른 성격”이라며 “경계병이 우발탄을 발포한 게 아니라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계획 살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양자 씨 사건의 경우 정부가 당시 손 쓸 방법이 없었으나 이번엔 살릴 충분한 시간적 이유가 있었고, 사건 발생 후 3일이 지난 24일에야 뒤늦게 사건을 공개하고 입장을 발표하며 뭔가 국민께 숨기는 것이 있다고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총격 살해 사건과 관련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문제이고, 국제사법재판소에 권고적 의견을 물어야 할 일"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조정훈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우리 국민 해상 총격 사건, 유엔에 회부해야' 제목의 글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은 왜 북한 앞에서 이렇게 싸구려가 되어야 할까"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조정훈 의원은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수부 공무원이 월북 진술을 한 뒤 북한군에 총살당해 불에 태워진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며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관련 초특급 봉쇄조치를 시행 중이라 하지만 이러한 반인륜적 행위는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 군은 긴급브리핑을 열어 북한의 소행을 규탄함과 함께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 촉구를 발표했다. 내용에 동의하는바"라면서도 "덧붙여 보편적인 국제관계에 입각한 조치를 당장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23,000
    • +2.86%
    • 이더리움
    • 469,600
    • +6.49%
    • 리플
    • 293.8
    • +3.74%
    • 라이트코인
    • 61,550
    • +3.53%
    • 이오스
    • 3,014
    • +2.41%
    • 비트코인 캐시
    • 304,000
    • +4.36%
    • 스텔라루멘
    • 96.26
    • +0.92%
    • 트론
    • 30.62
    • +1.26%
    • 에이다
    • 124.8
    • +3.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800
    • +3.71%
    • 대시
    • 84,50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6,925
    • +0.95%
    • 122.6
    • -0.41%
    • 제트캐시
    • 74,150
    • +4.51%
    • 비체인
    • 13.73
    • +7.52%
    • 웨이브
    • 3,658
    • +4.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3.41%
    • 비트코인 골드
    • 9,065
    • +2.43%
    • 퀀텀
    • 2,673
    • +3.93%
    • 오미세고
    • 3,994
    • +5.63%
    • 체인링크
    • 13,660
    • +11.51%
    • 질리카
    • 22.09
    • +4%
    • 어거
    • 15,400
    • +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