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추석 때 가족ㆍ친지 방문 안 한다"

입력 2020-09-23 11:10

연휴 기간 평균 4.5일 서울에 머물러

(뉴시스)
(뉴시스)

서울 시민 10명 중 7명(67.9%)이 이번 추석 때 가족이나 친지를 방문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19~20일 양일간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향 방문 계획이 있는 시민은 약 28%에 불과했다. 지난 명절 가족ㆍ친지를 방문한 경우(59.7%) 대비 31.6% 감소한 수치다.

이번 추석 가족ㆍ친지를 방문하지 않겠다는 응답자(1000명 중 697명) 중 79.2%는 그 이유로 ‘코로나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다른 지역 여행을 계획하는 시민도 눈에 띄게 줄었다. 이번 연휴 기간 내 1박 이상 다른 지역 여행 계획이 있는 시민은 전체 응답자의 5.6%, 당일치기 근교 나들이 계획이 있는 시민은 19.2%였다. 지난 명절 대비 1박 이상 여행은 31.6%, 당일치기 여행은 33% 각각 감소했다.

추석 연휴 기간(9월 30일~10월 4일)에 서울시민은 평균 4.5일 서울에 머무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5일간의 연휴 내내 서울에 머무르는 시민이 전체 응답자의 76.5%였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시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사항은 ‘운동 부족으로 인한 건강문제’(36.8%)였다. 이 외에도 ‘무료함’(22.2%), ‘우울·불안 등 정서 문제’(15.8%), ‘가족 간 갈등’(13.8%) 등 순이었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많은 시민이 코로나 방역을 우선으로 하는 추석 연휴 계획을 세우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긴 연휴 기간에 시민들이 지혜로운 집콕생활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콘텐츠 연계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23,000
    • +0.58%
    • 이더리움
    • 1,463,000
    • +1.74%
    • 리플
    • 288.8
    • -1.5%
    • 라이트코인
    • 145,600
    • +0.62%
    • 이오스
    • 2,879
    • +0.38%
    • 비트코인 캐시
    • 442,200
    • -2.79%
    • 스텔라루멘
    • 285.3
    • +1.86%
    • 트론
    • 32.34
    • +1.13%
    • 에이다
    • 370.5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1.85%
    • 대시
    • 112,000
    • +0.72%
    • 이더리움 클래식
    • 8,015
    • +0.06%
    • 262.5
    • -0.94%
    • 제트캐시
    • 92,100
    • -2.8%
    • 비체인
    • 31.35
    • +0.26%
    • 웨이브
    • 7,075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6.4
    • +9.1%
    • 비트코인 골드
    • 11,310
    • -0.35%
    • 퀀텀
    • 3,565
    • -4.32%
    • 오미세고
    • 3,689
    • +0.22%
    • 체인링크
    • 26,280
    • +6.79%
    • 질리카
    • 72.71
    • -2.61%
    • 어거
    • 20,64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