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BioS]티앤알바이오팹, 3D프린팅 부목 ‘엑스켈렛’ 식약처 허가

입력 2020-09-14 14:14

경량, 통풍, 방수 등 강점…기존 석고 깁스 대비 환자 편의성 및 치료∙재활 효과 개선

티앤알바이오팹이 3D프린팅 부목 '엑스켈렛(Xkelet)'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티앤알바이오팹이 지난해 10월 영국의 Xkelet으로부터 국내 독점생산 및 판권을 확보한 제품으로, 기존 석고 깁스보다 가벼운 재질로 되어 있으며 탈부착 및 통풍이 용이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은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인 맞춤형 3D 프린팅 부목(Splint) ‘엑스켈렛’의 제조 및 판매에 대한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우선 척추골절병원등을 대상으로 제품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엑스켈렛은 환자의 골절 및 염좌 부위를 3D 스캐너로 스캔한 뒤, 환자의 체형에 맞춰 자동 생성되는 개인 맞춤형 성형 부목(Splint, mouldable) 제품이다. 환자의 체형에 최적화된 맞춤형 성형 부목을 몇 십분 내에 출력∙생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엑스켈렛은 가벼운 재질과 통풍에 용이한 구조로 제작됐으며, 탈부착이 가능하고 방수 기능까지 있어 환자의 상태에 따라 환부를 씻는 것도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사용해오던 석고 깁스보다 환자의 편의성이 개선된 것이다.

서동원 바른세상병원 대표원장은 “전통적인 석고 깁스를 사용했을 때 생길 수 있는 부작용의 위험을 낮춤과 동시에 개선된 편의성∙활동성으로 환자의 재활 효과도 높일 수 있어 기존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는 "국내 연간 골절 환자는 200만 명 이상으로 엑스켈렛의 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으로 추산된다"며 “국내 병원 공급을 본격화한 뒤 2~3년 내로 당사 의료기기 부문의 캐시카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70,000
    • +0.08%
    • 이더리움
    • 463,700
    • -0.49%
    • 리플
    • 287
    • -1%
    • 라이트코인
    • 63,000
    • +0%
    • 이오스
    • 2,966
    • -1.33%
    • 비트코인 캐시
    • 303,900
    • -3.06%
    • 스텔라루멘
    • 94.1
    • -1.57%
    • 트론
    • 30.15
    • -0.56%
    • 에이다
    • 122.8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1.41%
    • 대시
    • 81,700
    • -2.68%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0.73%
    • 122.1
    • -2.32%
    • 제트캐시
    • 70,650
    • -2.62%
    • 비체인
    • 13.73
    • +0.22%
    • 웨이브
    • 3,809
    • +2.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3
    • -0.84%
    • 비트코인 골드
    • 8,870
    • -1.5%
    • 퀀텀
    • 2,590
    • -0.88%
    • 오미세고
    • 3,914
    • -1.61%
    • 체인링크
    • 13,860
    • +2.97%
    • 질리카
    • 22.3
    • +1.41%
    • 어거
    • 15,190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