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블록체인과 투명성

입력 2020-08-26 17:33

김우람 IT중소기업부 기자

IT 개발자들이 블록체인이란 기술에 매료됐던 건 투명성이었다. 블록체인 기술을 처음 적용한 가상자산(가상화폐) 비트코인도 총발행량을 정확히 추적할 수 있게 설계된 덕분에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를 잘 유지할 수 있는 공정한 사람이 선의가 없다면 블록체인이란 기술도 껍데기에 불과한 것 같다.

가상자산 투자자들 사이에선 잘 알려진 시가총액과 가상자산 거래소의 거래량 순위를 집계한 사이트로 ‘코인마켓캡’이란 웹사이트가 있다. 코인마켓캡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코인 투자자들이 가장 자주 찾는 웹사이트였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정보를 집계해 제공하던 이 서비스는 올해 4월 무려 4000억 원이라는 거액에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에 인수됐다. 공교롭게도 인수된 이후 코인마켓캡의 거래소 순위 집계 방식은 대폭 바뀌었고, 바이낸스가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모회사인 바이낸스에 유리하게 집계 방식이 바뀌었다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

화장품과 뷰티, 미용 고객 데이터를 화장품 기업과 연결해주는 플랫폼을 운영하는 코스모체인은 최근 국내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에서 모두 상장 폐지됐다. 이유는 운영재단의 가상자산 임의 발행이었는데, 재단이 투자자 몰래 코인을 추가로 발행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국내 프로젝트인 코스모코인에게 있어 국내 대형 거래소 2곳의 상장폐지는 적지 않은 타격이다. 당연히 시세 하락에 따른 투자자들의 피해도 심각했다.

아무리 훌륭한 기술이라도 쓰는 사람의 의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들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아지면서, 알려지지 않고 아무도 모르는 기만 행위가 투자자들 주변을 도사리고 있다. 투자자들도 이젠 맹목적인 투자보단 어떤 프로젝트가 진정성 있게 사업을 하는지 꼼꼼하게 확인이 필요할 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67,000
    • +0.03%
    • 이더리움
    • 460,800
    • -0.6%
    • 리플
    • 285.8
    • -0.59%
    • 라이트코인
    • 66,800
    • +1.14%
    • 이오스
    • 2,982
    • +0.13%
    • 비트코인 캐시
    • 307,500
    • -0.1%
    • 스텔라루멘
    • 94.21
    • -0.98%
    • 트론
    • 30.46
    • +1.23%
    • 에이다
    • 121.3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6.88%
    • 대시
    • 80,500
    • -0.62%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0%
    • 119
    • -1.33%
    • 제트캐시
    • 70,450
    • -0.42%
    • 비체인
    • 13.49
    • -0.59%
    • 웨이브
    • 3,828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4
    • -1.13%
    • 비트코인 골드
    • 8,920
    • -0.11%
    • 퀀텀
    • 2,529
    • -2.77%
    • 오미세고
    • 3,767
    • -3.73%
    • 체인링크
    • 13,750
    • -4.84%
    • 질리카
    • 21.71
    • -1.14%
    • 어거
    • 15,14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