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與최고위원 후보 이원욱, 윤석열 겨냥 "개가 주인 무는꼴"

입력 2020-08-17 09:52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개가 주인을 무는 꼴"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개가 주인을 무는 꼴"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개가 주인을 무는 꼴"이라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날 민주당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대통령에 의해 임명받은 권력이 선출된 권력을 이기려 하고 있다"며 "윤석열 총장을 끌어내리고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하려거든 옷 벗고 해야 한다"고도 했다.

민주당의 다른 최고위원 후보들도 윤 총장을 겨냥했다. 신동근 의원은 검찰을 '무소불위 정치 검찰'로 규정하며 "거리낌 없이 문재인 정부를 폄하하고 노골적으로 저항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웅래 의원은 "검찰을 확실히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검찰총장과 대통령을 '개'와 '주인'의 관계로 비유한 여당 최고위원 후보의 발언은 이 정권의 전체주의적 사고와 권력이 자신들의 사익추구 수단임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에서는 친문 극성세력의 지지 없이는 누구도 당선될 수 없는 구조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민주당의 분위기는 60~70년대 중국 문화대혁명시대 잔혹하고 철없는 홍위병 시대를 연상케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의 당권주자를 포함한 모든 후보들이 여기에 굴복하고 있다. 이래서 과연 닥쳐오는 정권의 레임덕과 국가적 위기를 제대로 헤쳐 나갈 수 있을 지 걱정된다"며 "한 국가의 검찰총장을 개에 비유하는 것 자체가 얼마나 자신들의 정부가 형편없다는 점을 스스로 자인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국격을 훼손하는 것인지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가 주인을 무는 경우는 두 가지다. 하나는 주인이 도둑처럼 보였거나 아니면 주인이 자기를 이유 없이 너무 괴롭혔기 때문"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은 정권 근처에서 머리 조아리는 충견들과 지금의 검찰총장을 한 묶음으로 착각하고 비교하지 말라. 인간의 탈을 쓴 개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개와 사람은 분명 다르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34,000
    • +0.23%
    • 이더리움
    • 662,000
    • +1.53%
    • 리플
    • 673.7
    • -1.17%
    • 라이트코인
    • 95,100
    • -0.63%
    • 이오스
    • 3,316
    • -0.51%
    • 비트코인 캐시
    • 312,300
    • -1.05%
    • 스텔라루멘
    • 200
    • +0.1%
    • 트론
    • 34.04
    • +0.09%
    • 에이다
    • 175.4
    • +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700
    • +1.35%
    • 대시
    • 116,100
    • +0.87%
    • 이더리움 클래식
    • 6,950
    • +1.31%
    • 269.2
    • +16.99%
    • 제트캐시
    • 81,500
    • -1.27%
    • 비체인
    • 18.6
    • +3.97%
    • 웨이브
    • 8,365
    • +7.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3
    • +0.79%
    • 비트코인 골드
    • 10,010
    • -2.25%
    • 퀀텀
    • 3,057
    • -4.62%
    • 오미세고
    • 4,482
    • +9.05%
    • 체인링크
    • 14,900
    • -1.65%
    • 질리카
    • 36.86
    • +6.22%
    • 어거
    • 17,250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