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의도 말말말] 김병준 "대통령부터 세종시에 내려가라"·하태경 "박지원 청문회는 깜깜이 청문회" 外

입력 2020-07-27 11:00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시당위원장이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대통령부터 세종시에 당장 내려가라"고 말했습니다. 김병준 위원장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이) 일주일에 이틀이라도 내려가서 보면 지금 행정수도 이전이 그냥 국회하고 청와대 덜렁 옮긴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그 주변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직 준비가 덜 돼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습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가 27일로 예정된 가운데, 정보위 미래통합당 간사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증인 1명도 없는 '깜깜이' 청문회"라며 연기를 요구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독재시대의 청문회가 됐다"며 "박지원 후보자가 국정원장이 될 자격이 있는지 검토하기 위해 통합당에서는 증인과 참고인을 신청했지만, 민주당은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쟁점 관련 기사 바로가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세종시 집값 상승을 언론 보도가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6일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특정 단지 아파트를 딱 찍어서 집값이 많이 올랐다고 보도하는 것은 언론이 세종이나 특정 지역 집값 상승을 부추기는 현상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다"며 "그런 보도는 우리가 정상적인 부동산 정책을 세우고 행정수도 완성이라고 하는 '대의(大義)'를 실현해가는 과정에 썩 바람직한 보도는 아니다"라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완전히 실패했다며 "야구로 치면 22타수 무(無)안타"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26일 공개된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안박싱' 첫 회에서 "차라리 가만히 있었으면 집값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대통령비서실장까지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강남 집 한 채'를 택했다. 집값을 내리겠다는 정부의 말을 누가 듣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137,000
    • -3.24%
    • 이더리움
    • 595,000
    • -8.74%
    • 리플
    • 636.2
    • -12.24%
    • 라이트코인
    • 87,250
    • -9.63%
    • 이오스
    • 3,545
    • -8.02%
    • 비트코인 캐시
    • 325,500
    • -12.24%
    • 스텔라루멘
    • 203.2
    • -9.33%
    • 트론
    • 33.75
    • -12.34%
    • 에이다
    • 162.5
    • -12.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600
    • -10.69%
    • 대시
    • 105,300
    • -14.67%
    • 이더리움 클래식
    • 7,305
    • -14.56%
    • 200.2
    • +0.05%
    • 제트캐시
    • 81,600
    • -10.33%
    • 비체인
    • 16.09
    • -12.65%
    • 웨이브
    • 7,100
    • -13.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2
    • -7.03%
    • 비트코인 골드
    • 10,200
    • -9.09%
    • 퀀텀
    • 2,988
    • -8.37%
    • 오미세고
    • 4,496
    • -5.09%
    • 체인링크
    • 14,330
    • -14.85%
    • 질리카
    • 29.7
    • -12.29%
    • 어거
    • 17,060
    • -7.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