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로보틱스, 현대건설과 건설로봇 개발 나선다

입력 2020-07-17 09:27

16일 기술 공동 연구개발 MOU 체결…자율주행 통합 소프트웨어 공동 구축 계획

▲현대로보틱스는 16일 현대건설과 ‘건설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개발’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건설 박구용 상무(기술연구소장), 현대로보틱스 윤대규 상무(로봇연구소장) (사진제공=현대로보틱스)
▲현대로보틱스는 16일 현대건설과 ‘건설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개발’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건설 박구용 상무(기술연구소장), 현대로보틱스 윤대규 상무(로봇연구소장) (사진제공=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로보틱스는 16일 서울시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현대건설과 ‘건설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개발’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건설 현장의 작업용 로봇 개발 △모바일 서비스 로봇 사업 △현장ㆍ건물 내 자율주행 핵심기술 개발 △중장기 사업 추진 전략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또 상시 R&D(연구개발) 협력체계를 구축해 개발된 기술의 지속적인 현장 실증 및 사업화를 진행한다.

작업용 로봇은 건설 현장에서 앵커링(드릴로 구멍을 뚫는 작업), 페인팅, 용접, 벽돌쌓기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현대로보틱스는 협동로봇 및 비전 기술을, 현대건설은 건설용 작업 모션 제어 및 건설 현장 자율주행 기술 적용을 담당한다.

현대로보틱스와 현대건설은 더 나아가 각자 강점을 가진 실내 및 실외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해 자율주행 통합 소프트웨어(SW)도 공동으로 구축한다.

이외에도 완공된 아파트ㆍ오피스 등에서 입주 고객들에게 택배 운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 로봇 사업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현대로보틱스 윤대규 상무는 “이번 협력을 통해 로봇 솔루션 적용 분야를 제조, 물류에 이어 건설까지 확대하게 됐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각 사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건설분야 로봇 고도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344,000
    • +2.03%
    • 이더리움
    • 1,809,000
    • +3.67%
    • 리플
    • 524.4
    • +0.13%
    • 라이트코인
    • 201,000
    • +2.5%
    • 이오스
    • 4,335
    • +2.75%
    • 비트코인 캐시
    • 589,500
    • +3.97%
    • 스텔라루멘
    • 454.3
    • +6.74%
    • 트론
    • 53.1
    • +6.84%
    • 에이다
    • 1,164
    • +1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700
    • +4.66%
    • 대시
    • 260,900
    • +4.15%
    • 이더리움 클래식
    • 13,170
    • +6.21%
    • 577.8
    • +0.63%
    • 제트캐시
    • 145,500
    • +4.68%
    • 비체인
    • 47.16
    • +2.14%
    • 웨이브
    • 11,010
    • +7.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563.5
    • +7.6%
    • 비트코인 골드
    • 30,690
    • +3.54%
    • 퀀텀
    • 5,860
    • +4.64%
    • 오미세고
    • 5,265
    • +3.34%
    • 체인링크
    • 31,040
    • +8.87%
    • 질리카
    • 123.5
    • +7.48%
    • 어거
    • 27,870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