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진혜원 검사 "팔짱 끼면서 추행, 권력형 성범죄"…네티즌 "2차 가해다"

입력 2020-07-14 15:36

"진실을 확인 받는 방법은 여론 재판이 아니라 민사소송" 주장

(출처=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출처=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가 고(故) 박원순 시장과 팔짱을 낀 적이 있다며 권력형 성범죄를 자수한다는 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피해호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진혜원 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력형 성범죄'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진혜원 검사는 "자수한다. 몇 년 전 종로에 있는 갤러리에 갔다가 평소 존경하던 분을 발견해 덥석 팔짱을 끼는 방법으로 추행했다"며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고, 권력형 다중 성범죄"고 밝혔다.

이어 "현 상태에서 본인이 주장하는 내용 관련 실체 진실을 확인받는 방법은 여론 재판이 아니라 유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해서 판결문을 공개하는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 호소인에게 "민사재판을 통해 진실을 확인받으라"고 했다.

(출처=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출처=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그는 민사재판이 형사재판과 비슷하다는 취지로 설명하면서 "기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조용히 진행하면 2차 가해니 3차 가해니 하는 것도 없다. 민사 재판도 증거능력과 신빙성을 다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장 접수 사실을 언론에 알리고, 고인의 발인 일에 기자회견을 하고, 선정적 증거가 있다고 암시하면서 2차 회견을 또 열겠다고 예고하는 등 '흥행몰이'와 '여론재판'을 진행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은 부담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인다면 해당 분야 전문직 종사자들에게는 회의와 의심을 가지게 만드는 패턴으로 판단될 여지가 높다"고 덧붙였다.

진혜원 검사는 "진실을 확인받는 것이 중요한지, 존경받는 공직자를 사회적으로 매장하는 여론재판이 중요한지 본인의 선택은 행동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시민들은 그것을 비언어적 신호로 삼아 스스로 진실을 판단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진혜원 검사의 글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피해호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진정한 2차 가해"라며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를 처벌하는 게 검사의 일"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4년 동안 추행당했다는 피해자가 있는데 말을 이렇게 할 수 있느냐"라고 토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19,000
    • +1.61%
    • 이더리움
    • 463,300
    • +3.02%
    • 리플
    • 336.4
    • +0.66%
    • 라이트코인
    • 64,850
    • +1.25%
    • 이오스
    • 3,592
    • +0.76%
    • 비트코인 캐시
    • 338,900
    • +1.59%
    • 스텔라루멘
    • 119.8
    • +1.61%
    • 트론
    • 24.03
    • +1.26%
    • 에이다
    • 162.7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5,100
    • -0.41%
    • 대시
    • 107,600
    • +4.77%
    • 이더리움 클래식
    • 8,040
    • +0.37%
    • 70.94
    • -0.53%
    • 제트캐시
    • 98,100
    • +4.36%
    • 비체인
    • 24.11
    • +2.81%
    • 웨이브
    • 2,552
    • +16.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9
    • +4.49%
    • 비트코인 골드
    • 12,670
    • +2.18%
    • 퀀텀
    • 3,296
    • +2.81%
    • 오미세고
    • 1,981
    • +3.72%
    • 체인링크
    • 19,270
    • +26.36%
    • 질리카
    • 30.28
    • +0.8%
    • 어거
    • 24,300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