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지카일룸, 에이스바이오메드 국내 마스크 풀라인업 구축

입력 2020-07-14 16:04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코로나 방역 관련 개인위생용품인 마스크의 풀라인업을 국내 최초로 구축해 ‘2020 호텔쇼 방역기자재 특별관’을 통해 선보였다. (사진제공=상지카일룸)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코로나 방역 관련 개인위생용품인 마스크의 풀라인업을 국내 최초로 구축해 ‘2020 호텔쇼 방역기자재 특별관’을 통해 선보였다. (사진제공=상지카일룸)

상지카일룸은 종속회사인 에이스바이오메드가 코로나 방역 관련 개인위생용품인 마스크의 풀라인업을 국내 최초로 구축해 ‘2020 호텔쇼 방역기자재 특별관’을 통해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기업들은 인증을 필요로 하는 KF시리즈 및 비말차단마스크 제조, 공산품마스크 제조, 수입 또는 OEM 제조 등 각각의 영역을 나눠 제품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에이스바이오메드는 바이러스를 직접 소멸시키는 미세전류 항바이러스 마스크 등 세계 최초이자 최고의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 기술마스크를 제조하는 한편 KF시리즈, 비말차단마스크 등 국내 인증 마스크부터 데일리라 부르는 공산품 마스크까지 제조하는 풀라인업을 갖춘 생산업체가 됐다.

에이스바이오메드 관계자는 “공간방역의 새로운 형태인 바디쉴드도 함께 전시했다”며 “단순한 살균, 항균 개념을 넘어 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일종의 항바이러스 코팅제가 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항균필름들이 유통되는 가운데 그 항균력이 즉각적이며 지속력이 높은 새로운 항균필름 개발에도 성공했다”며 “새롭게 항균필름 시장에 도전하는 등 방역용품에 대한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이스바이오메드는 수입 마스크와의 경쟁을 위해 중국 최대의 마스크 제조사와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수입 OEM 라인까지 모두 갖췄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는 MB필터, 부직포 등 원재료까지 유통하는 거의 전 분야에 걸쳐 마스크 관련 풀라인업을 갖춘 유일한 회사”이라며 “해외 바이어의 높은 관심으로 많은 수출을 예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13마일과 항바이러스 마스크 연 3억 장 공급계약도 체결해 사업규모가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90,000
    • -1.53%
    • 이더리움
    • 462,400
    • -0.67%
    • 리플
    • 352
    • +0.83%
    • 라이트코인
    • 68,250
    • -0.15%
    • 이오스
    • 3,734
    • +2.44%
    • 비트코인 캐시
    • 351,000
    • -2.28%
    • 스텔라루멘
    • 123.5
    • -0.08%
    • 트론
    • 24.77
    • +0.45%
    • 에이다
    • 167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600
    • -1.73%
    • 대시
    • 111,300
    • -3.22%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1.25%
    • 74.01
    • -0.44%
    • 제트캐시
    • 102,000
    • -7.27%
    • 비체인
    • 24.85
    • +0.12%
    • 웨이브
    • 2,382
    • +2.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1
    • +3.97%
    • 비트코인 골드
    • 12,790
    • +0.71%
    • 퀀텀
    • 3,388
    • +1.13%
    • 오미세고
    • 2,032
    • -1.69%
    • 체인링크
    • 15,270
    • -3.6%
    • 질리카
    • 30.46
    • +7.86%
    • 어거
    • 24,62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