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납세자연맹 "기존 임대사업자에 세감면 폐지 적용…위헌 소지↑"

입력 2020-07-14 09:00

기존 사업자에 대한 종부세 합산배제 및 양도세 감면혜택 폐지…신뢰보호 원칙 위배

정부가 종합부동산세 합산 배제와 양도세 감면혜택 폐지를 수정해 기존 임대사업자의 세감면 혜택을 그대로 둔 주택시장 안정보완대책은 위헌 소지를 의식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납세자연맹(회장 김선택)은 “당초 여당안인 기존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 폐지는 헌법상 신뢰보호의 원칙에 위배된다”며 14일 이 같이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앞서 헌법재판소는 94헌바 12결정에서 “증자시 3년간 증자세액공제가 된다는 세법을 믿고 증자한 사안에서 중간에 세법을 개정해 세감면 기간을 축소하는 것은 신뢰보호의 원칙을 위배해 위헌”이라고 결정한 바 있다.

연맹은 이번 사안이 위헌으로 결정되기 위해서는 “첫째, 정부의 유인행위가 있어야 하고, 둘째, 일정기간 세감면을 구체적으로 약속해야 하며, 셋째, 법존속에 대한 신뢰 이익과 법률개정으로 인한 공공 이익을 비교해 신뢰이익이 더 커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연맹은 “정부가 2017년 12월, 전세난 해소를 위해 주택임대사업자를 양산하는 유인책으로 ‘주택임대사업자등록 후 일정기간 임대기간 임대(4년, 8년)하고, 임대료를 5% 이내로 인상하면 종합부동산세 합산 배제, 양도세 감면 혜택을 구체적으로 약속했다”며 “기존의 헌법재판소 판례에 비추어 봤을 때 집값 안정이라는 공익보다 신뢰보호이익이 더 커 위헌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맹은 “일부에서 부진정소급입법이기 때문에 합헌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이번 사안의 쟁점이 소급입법여부가 아니라 신뢰보호 원칙 위배여부”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연맹은 “정부가 상황을 잘못 판단하여 잘못된 정책을 펴는 경우에 미래적으로 수정할 수 있지만 기존 사업자에게 적용할 수 없기 때문에 정책을 결정할때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이번처럼 졸속정책으로 인한 피해는 일반 국민들이 입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기존 임대사업자가 임대 기간이 끝날 때까지 '버티기'에 돌입할 경우, 매물 잠김 현상이 한동안 계속되어 아파트가격의 상승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납세자연맹 관계자는 “현 정부들어 부동산 세법이 너무 자주 복잡하게 개정되어 조세전문가들도 도저히 알 수 없는 세법이 되었다”며 “아무리 타당한 법도 국민이 이해해야 실효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회장은 “법치주의에서 적법하게 통과된 법규범은 국민 뿐만아니라 국가 자체도 구속된다”며 “법이 어느 때고 수시로 불리하게 개정된다면 법적안정성과 예측가능성이 훼손되고, 법에 대한 불신이 조장되어 국민이 합리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없게 되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52,000
    • -0.01%
    • 이더리움
    • 467,800
    • +2.5%
    • 리플
    • 329.5
    • -1.23%
    • 라이트코인
    • 63,900
    • -1.31%
    • 이오스
    • 3,585
    • +0.65%
    • 비트코인 캐시
    • 332,800
    • -0.8%
    • 스텔라루멘
    • 117
    • -2.01%
    • 트론
    • 26.32
    • +9.99%
    • 에이다
    • 160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9,800
    • -1.11%
    • 대시
    • 105,100
    • -1.87%
    • 이더리움 클래식
    • 7,945
    • +0.25%
    • 70.85
    • -0.04%
    • 제트캐시
    • 95,000
    • -2.06%
    • 비체인
    • 23.18
    • -3.05%
    • 웨이브
    • 3,434
    • +35.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8
    • -0.32%
    • 비트코인 골드
    • 12,700
    • +0.95%
    • 퀀텀
    • 3,318
    • +1.9%
    • 오미세고
    • 2,149
    • +8.59%
    • 체인링크
    • 20,520
    • +11.76%
    • 질리카
    • 30.39
    • -0.59%
    • 어거
    • 24,490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