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추모 놓고 갈라진 대한민국...‘박원순·백선엽’ 행적 공방

입력 2020-07-12 15:52

박 시장 영결식ㆍ백 장군 현충원 놓고 여론 충돌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사후처리와 예우를 두고 국론이 반으로 쪼개지면서 정치권 공방도 가열되고 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헌신하다 사상 첫 서울시장 3선까지 성공했지만 극단적 선택과 성희롱 의혹이 동시에 불거지면서 영결식 방식에 대한 여론이 극명하게 엇갈린다.

여권은 박 시장의 공을 추켜세우며 적극적인 엄호에 나섰다. 성희롱 의혹제기는 일방의 주장인데다, ‘대가를 치렀다’는 동정론도 상당하다. 때문에 서울특별시葬(장)을 통해 박 시장이 시민사회 활동에 남긴 뚜렷한 발자취를 기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 시장은 참여연대 설립을 주도했고, 아름다운재단·아름다운가게를 운영한 우리나라 시민사회 운동의 대부로 통했다. 반값등록금을 비롯한 △무상급식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청년수당 △도시재생 △사회적경제기업 협동조합 △원전하나줄이기 △노동이사제 등 서울시정 운영에도 뜻을 다했다. 이 외에도 공공자전거 따릉이, 미세먼지 시즌제 등도 시민의 큰 호응을 얻었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국가 위기 전염병 관련 행정에서도 박 시장의 헌신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단 주장이다.

그러나 여성단체 등 시민단체 다수는 성희롱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우려를 표했고, 미래통합당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정치권도 이에 대해 비판하면서 야권은 공세 수위를 높이는 분위기다.

대권 잠룡들의 필수코스로 여겨지던 지자체장들의 잇따른 ‘추문’에 당청은 곤혹스럽다.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도 4월 비서를 강제 추행한 사실이 폭로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았다. 견제받지 않는 권력 때문에 거여인 더불어민주당에 ‘더듬어민주당’이란 꼬리표가 붙었단 분석도 나온다.

국군 창군 원로인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도 친일 행적과 남북전쟁 관련 공과 평가가 엇갈린다.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난 백 장군은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했다.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른 바 있다. 그러나 보수층에서는 해방 이후 터진 6·25 전쟁때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작전 등에서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백 장군은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라고 반발하는 반면,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은 “일부 공이 있다는 이유로 온 민족에게 말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겨준 일제의 주구가 돼 독립군을 토벌한 인사”라며 현충원 안장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0,000
    • -0.26%
    • 이더리움
    • 462,000
    • -1.49%
    • 리플
    • 351.8
    • -4.84%
    • 라이트코인
    • 68,450
    • -1.01%
    • 이오스
    • 3,588
    • -1.43%
    • 비트코인 캐시
    • 342,500
    • -2.11%
    • 스텔라루멘
    • 128.1
    • -0.7%
    • 트론
    • 24.08
    • -0.04%
    • 에이다
    • 167.5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0,100
    • -1.46%
    • 대시
    • 102,800
    • -1.63%
    • 이더리움 클래식
    • 8,425
    • -1.92%
    • 65.59
    • -0.64%
    • 제트캐시
    • 102,200
    • +4.18%
    • 비체인
    • 22.11
    • +7.02%
    • 웨이브
    • 1,909
    • -1.8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9
    • +1.16%
    • 비트코인 골드
    • 12,310
    • -2.84%
    • 퀀텀
    • 3,272
    • -1.89%
    • 오미세고
    • 1,893
    • +0.69%
    • 체인링크
    • 11,260
    • +1.9%
    • 질리카
    • 21.77
    • +2.21%
    • 어거
    • 23,590
    • -7.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