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뉴욕 남부지검장, 정권 압력에 결국 사임...美 민주당, 직권남용 의혹 조사

입력 2020-06-21 15:42

▲사임한 저프리 버먼 뉴욕주 남부 지검장. EPA연합뉴스
▲사임한 저프리 버먼 뉴욕주 남부 지검장.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근과 관련 조직을 수사해온 미국 뉴욕주 남부 지검의 저프리 버먼 지검장이 20일(현지시간)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강한 압력에 따른 사실상 해임이다. 제1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정권의 사법 개입 및 직권 남용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할 방침이다.

WSJ에 따르면 버먼은 이날 성명에서 즉각 물러날 의향을 나타냈다. 미국 법무부가 전날 버먼의 사임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그는 물러날 의사가 없다고 표명, 사법 당국 내에서의 대립 구도를 노출시켰다. 버먼이 몸담았던 뉴욕 남부 지검은 정치와 금융, 안전보장과 관련한 대형 안건을 주로 다루는 것으로 알려져 버먼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됐었다.

그의 사임에 앞서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트럼프가 버먼을 해임했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바 장관은 버먼에게 서한을 보내 “당신이 물러날 의사가 없다고 했기 때문에 대통령에게 오늘부로 해임을 요청했고 대통령이 그렇게 했다”고 통보했다. 바는 또 버먼이 전날 사임을 거부한 데 대해 “당신은 공직보다 일반의 관심을 모으는 것을 우선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도 2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이 건은 바 장관에게 맡겼다”며 인사를 둘러싼 바 장관의 대응을 지지했다.

바 장관이 버먼의 해임을 요구한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지 않아 각종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특히 트럼프가 수사 개입을 의도했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 버먼은 트럼프 측근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뿐 아니라 외국 세력으로부터 기부금을 받은 의혹이 있는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 실행위원회도 수사 대상으로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버먼의 사임에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정권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20일 트위터에 “트럼프 대신 바가 또 더러운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버먼의 인사를 둘러싼 정부의 대응에 부정행위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할 생각을 표명했다.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의혹과 관련해선 그동안 바 장관을 통한 사법 개입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트럼프 정권에서 대통령 보좌관을 지낸 마이클 플린의 재판에서는 바 장관이 갑자기 기소를 철회했고,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진영에 참가한 전 측근의 구형이 너무 무겁다고 검찰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적도 있었다.

한편 상원에서 후임을 인준할 때까지 차석인 오드리 스트라우스가 지검장 대행을 맡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79,000
    • -0.07%
    • 이더리움
    • 460,400
    • -0.78%
    • 리플
    • 285.7
    • -0.59%
    • 라이트코인
    • 66,950
    • +0.75%
    • 이오스
    • 2,980
    • -0.5%
    • 비트코인 캐시
    • 308,400
    • -0.36%
    • 스텔라루멘
    • 94.1
    • -1.05%
    • 트론
    • 30.45
    • +0.96%
    • 에이다
    • 121.2
    • -0.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900
    • +5.7%
    • 대시
    • 80,500
    • -0.92%
    • 이더리움 클래식
    • 6,885
    • +0.66%
    • 119
    • -1.33%
    • 제트캐시
    • 70,450
    • -1.19%
    • 비체인
    • 13.49
    • -0.66%
    • 웨이브
    • 3,840
    • +1.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4
    • -1.13%
    • 비트코인 골드
    • 9,000
    • +1.52%
    • 퀀텀
    • 2,534
    • -2.69%
    • 오미세고
    • 3,790
    • -3.61%
    • 체인링크
    • 13,810
    • -4.36%
    • 질리카
    • 21.71
    • -1.5%
    • 어거
    • 15,140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