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위기의 이노와이즈④] 불거진 갈등…줄소송 본격화(?)

입력 2020-05-28 17:58

이노와이즈코리아가 이노와이즈(구 화신테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A씨 등을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이노와이즈코리아는 A 씨가 투자만 받고 경영권은 넘겨주지 않았으며, 이 과정에서 횡령 행각도 벌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28일 양경휘 이노와이즈코리아 대표는 이투데이와 만나 “(이노와이즈에) 40억 원을 투자했지만 회사 문턱도 못 밟았다”고 말했다. 이노와이즈코리아는 지난 1월 100억 원 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이노와이즈 최대주주가 됐다.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회사일에 아무런 관여도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불법도 있었다고 주장한다.

발단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노와이즈코리아 측에 따르면 양 대표 등은 지난해 이노와이즈 실소유주로 알려진 A 씨와 각자 50억 원씩 총 10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해 이노와이즈의 경영권을 인수하기로 했다.

실제 이노와이즈코리아는 11월 법인을 설립하고, 다음 달인 12월 50억 원을 증자 방식으로 입금됐다. A 씨측이 납입한 돈으로 보인다. 양 대표 측은 해외에서 투자를 받아 지난 1월 30일 같은 방식으로 기존 계획보다 10억 원가량 모자란 40억 원을 송금했다.

앞서 이노와이즈는 지난해 12월 27일 이노와이즈코리아를 대상으로 100억 원 규모 유상증자하겠다고 공시했다. 납입일은 양 대표 측의 입금일 다음 날인 1월 31일이었다.

양 대표 측은 자신들이 40억 원을 입금했을 때, 이노와이즈코리아의 법인 계좌에는 이미 돈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한다. 횡령 행각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양 대표 측이 항의하자, A씨는 다시 60억 원을 이노와이즈코리아에 대여해주는 형식으로 입금했다.

결국 총 100억 원 납입은 이뤄졌지만, 부채와 함께 횡령 사건까지 발생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노와이즈코리아 관계자는 지난 3월 A 씨와 이노와이이즈코리아 초기 이사진을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최근 양 대표 등은 검찰서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또 지난 15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양 대표 등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는 점을 들어 자신들이 피해자란 점을 강조했다. 최대주주로 공시까지 한 상황에서 실사주 A씨가 이를 부결시켰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사업보고서가 감사의견을 거절당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했다. 시장에서 마치 자신들의 잘못으로 감사의견을 거절당한 것으로 오해받는 일이 있기 때문이다. 실사 과정에서 미쳐 알지 못한 회계 부실에 대해서도 대상자를 특정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회생절차 개시 신청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회사가 정상화에 실패할 경우 투자금만 날린 채 바이오 신사업은 시도도 못하고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

양 대표는 “유상증자를 통해 최대주주 지위를 얻은 것은 올해 1월이다. 감사의견 거절은 우리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돈만 냈지 회사 경영에 관여한 것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이노와이즈는 상황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 이노와이즈코리아와 함께 유상증자에 참여한 이팜바이오투자조합 역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 투자조합의 최대주주는 이화그룹 이트론이다.

이트론 관계자는 “처음에는 단순 투자목적이었지만, 회사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해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했다”며 “문제점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39,000
    • +2.65%
    • 이더리움
    • 423,000
    • -2.31%
    • 리플
    • 279.9
    • -0.82%
    • 라이트코인
    • 53,800
    • -1.74%
    • 이오스
    • 2,901
    • -0.65%
    • 비트코인 캐시
    • 277,200
    • -2.6%
    • 스텔라루멘
    • 94.66
    • -3.12%
    • 트론
    • 29.16
    • -1.69%
    • 에이다
    • 116.8
    • -5.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100
    • -1.75%
    • 대시
    • 82,300
    • +3.72%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1.02%
    • 125
    • -1.96%
    • 제트캐시
    • 70,400
    • -3.63%
    • 비체인
    • 12.54
    • -5.57%
    • 웨이브
    • 3,293
    • -2.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9
    • -2.79%
    • 비트코인 골드
    • 8,715
    • -1.8%
    • 퀀텀
    • 2,451
    • -2.82%
    • 오미세고
    • 3,663
    • -5.96%
    • 체인링크
    • 11,860
    • -4.43%
    • 질리카
    • 21.33
    • -3.7%
    • 어거
    • 15,090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