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공실 골머리' 가든파이브… SH공사, 용도 변경으로 활로 찾나

입력 2020-04-14 06:10

본 기사는 (2020-04-13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공구 전문상가 툴동 공실률 30%…입주 업종 제한 완화ㆍ매각 검토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아픈 손가락'인 서울 동남권유통단지 '가든파이브' 활성화를 위해 용도 변경에 나서기로 했다.

SH공사 등에 따르면 공사는 '가든파이브 활성화를 위한 미매각 상가 용도 및 업종 변경 컨설팅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상가에 입주할 수 있는 업종 제한을 완화해 공실(빈 점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조성된 대형 유통단지인 가든파이브는 오랫동안 공실 문제로 SH공사의 골머리를 썩였다. 지난달 말 기준 가든파이브의 공실률은 약 12.3%다. 인근 잠실(10.1%)이나 천호지역(10.0%) 중대형 상가 공실률을 웃돈다. 특히 공구ㆍ산업용재 전문상가인 툴동(棟) 공실률은 30%에 이른다.

툴동 상인이나 상가 소유자들은 공실 문제를 해결하려면 입주 업종 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다. 그간 SH공사는 업종 제한 규정을 세우고, 툴동 대부분을 산업용 공구ㆍ부품이나 전기ㆍ전자제품을 판매하는 상인들에게 분양ㆍ임대했다. 공구 전문상가를 육성하겠다는 본래 취지를 지키기 위해서다.

툴동 상인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A씨는 "툴동이 전문상가로서 역할을 히려면 도ㆍ소매 분야 모두에서 집객 효과를 내야 하는데 지금은 그게 안 된다"며 "온라인 쇼핑시장이 계속 커지는 상황에서 전문상가를 고집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애초 아파트형 공장을 유치하려 했던 가든파이브 웍스동이 일반 사무실 중심으로 개편되면서 툴동은 주요 납품처도 잃었다.

SH공사 관계자는 "찾는 소비자가 없다는 건 그 위치에 맞는 업종이 없다는 뜻"이라며 "소비자를 모을 수 있는 적정 용도를 찾아서 매각을 추진하는 부분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현재 공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빅 테넌트(대규모 임차인)을 찾기 위해 2~3개 업체와 접촉 중"이라며 "여차하면 올해 안에 결론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H공사 등이 가든파이브 툴동 업종 제한을 완화하려 한 건 처음이 아니다. 2015년에도 저층부에 자동차 판매점 등을 유치하려 했지만 무산됐다. 주차 문제로 기존 상인과 갈등을 빚었던 데다 자동차 판매상 측에서 신차ㆍ수입차를 팔겠다던 기존 약속과 달리 중고차 점포를 들어오려 했기 때문이다.

볼트ㆍ너트 등을 파는 W업체 대표 B씨는 "10년 넘게 이 자리에서 장사를 했는데 이젠 틀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와서 공실 문제 해결을 약속해도 말뿐이다"며 "이렇게 오랫동안 장사가 안 되는데 공짜로 가게를 준다 해도 입주할 사람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텅 빈 점포가 늘어선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툴동' 상가 모습. 박종화 기자. pbell@
▲텅 빈 점포가 늘어선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툴동' 상가 모습. 박종화 기자. pbell@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88,000
    • +3.34%
    • 이더리움
    • 471,300
    • +2.41%
    • 리플
    • 359.5
    • +1.41%
    • 라이트코인
    • 69,900
    • +2.64%
    • 이오스
    • 3,615
    • +0.7%
    • 비트코인 캐시
    • 347,500
    • +1.73%
    • 스텔라루멘
    • 127.7
    • -1.62%
    • 트론
    • 24.1
    • -0.54%
    • 에이다
    • 167.8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5,000
    • +2.84%
    • 대시
    • 107,700
    • +4.56%
    • 이더리움 클래식
    • 8,665
    • +2.48%
    • 66.58
    • +1.6%
    • 제트캐시
    • 112,200
    • +13.85%
    • 비체인
    • 21.86
    • +2.48%
    • 웨이브
    • 1,902
    • -3.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7
    • -0.65%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0.24%
    • 퀀텀
    • 3,290
    • -1.88%
    • 오미세고
    • 1,889
    • +0.53%
    • 체인링크
    • 11,370
    • +0.89%
    • 질리카
    • 22.91
    • +6.81%
    • 어거
    • 23,630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