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영선 장관, 김봉진 대표에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

입력 2020-04-10 20:23 수정 2020-04-13 09:21

박영선<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배달의민족 수수료 개편 전면 백지화를 선언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에게 "잘했다.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대표와 두 차례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박 장관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박 장관에게 힘이 빠지고 지친듯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어 "장관님 너무 죄송하다"며 "우리의 당초 생각과는 달리 너무 화나신 분들이 많아서 요금체계 개편을 전면 백지화하려고 한다"고 배민 수수료 개편 철회를 사전에 알렸다.

이어 김 대표는 "무엇보다 수수료 인상을 안 한다고 장관님과 약속했던 것이 가장 부담스럽고 죄송하다"며 통화를 마쳤다.

김 대표는 지난 1월 배민을 독일계 기업에 매각한 뒤 독과점에 따른 수수료 인상 우려가 터져나오자 박 장관에게 "수수료를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SNS에 "소상공인과 벤처·스타트업계 양쪽 모두를 어루만져야 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선뜻 '잘 생각했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 말이 또 상처가 될까봐 잠시 멈춰섰다"며 "'세상 일이 늘 내맘처럼 받아들여지지 않지만 그럴때일수록 마음의 평정을 잃지않아야 한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하면서, 내 말의 뜻이 무엇인지 알것이라고 생각하며 배민의 최종결정을 기다렸던 하루"라고 심경을 전했다.이후 배민이 수수료 개편 철회를 발표하자 이번에는 박 장관이 먼저 김 대표에게 전화해 "잘했다"며 지지의사를 표했다.

김 대표는 "이번에 참 많이 배웠다"고 말했고, 박 장관은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 마음 추스르시라"고 위로를 건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00,000
    • -1.53%
    • 이더리움
    • 459,400
    • -1.29%
    • 리플
    • 349.3
    • +0.43%
    • 라이트코인
    • 67,250
    • -1.61%
    • 이오스
    • 3,647
    • -1.43%
    • 비트코인 캐시
    • 344,100
    • -3.56%
    • 스텔라루멘
    • 122.2
    • -1.37%
    • 트론
    • 24.42
    • -4.87%
    • 에이다
    • 166.3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5,800
    • -3.83%
    • 대시
    • 110,100
    • -3.84%
    • 이더리움 클래식
    • 8,200
    • -1.38%
    • 73.34
    • -1.87%
    • 제트캐시
    • 101,000
    • -7.93%
    • 비체인
    • 24.37
    • -2.6%
    • 웨이브
    • 2,309
    • -0.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9
    • -0.34%
    • 비트코인 골드
    • 12,700
    • +0.08%
    • 퀀텀
    • 3,315
    • -3.61%
    • 오미세고
    • 2,004
    • -3.93%
    • 체인링크
    • 14,680
    • -8.07%
    • 질리카
    • 33.05
    • +15.4%
    • 어거
    • 24,47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