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마의자 업계, 지난해 나란히 ‘매출 늘고 영업이익 줄고’

입력 2020-04-08 05:00

본 기사는 (2020-04-07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바디프랜드 영업이익 줄고, 매출액 6.6% 늘어나는 데 그쳐

안마의자 업계가 지난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업체들 모두 수익이 악화했다. 경쟁업체들이 늘어나면서 마케팅 비용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바디프랜드, 코지마, 휴테크 등 안마의자 업체들은 매출액이 전년 대비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수년간 안마의자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시장 확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에도 성장세가 이어진 것이다. 다만, 기존 중견 렌털 업체들이 최근 몇 년 사이 안마의자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며 안마의자 시장 내 경쟁은 심화했다. SK매직은 2013년, 교원웰스는 2017년 12월 안마의자 시장에 각각 진출했고, 이들은 방문 판매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했다. 기존 안마의자 업체들은 마케팅 비용을 늘리는 등으로 맞섰고, 이 같은 영향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은 모두 2018년 대비 줄었다.

독보적인 업계 1위인 바디프랜드는 그간의 고속성장세와 달리 지난해 매출액은 4803억 원으로 전년 대비 6.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영업이익은 41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9.1% 줄었다. 바디프랜드는 2007년 27억 원의 매출액에서 2010년 189억, 2016년 3665억 원으로 고속성장했다. 2016년 매출액 증가율은 전년 대비 28%, 2017년 19%, 2018년 9%로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은 2018년에 이어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안마의자 분야는 성장을 지속했지만, 천연 라텍스 침대 ‘라클라우드’와 ‘W정수기’는 판매량이 연초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라텍스’ 계정의 매출액은 14억 원으로 전년 15억 원에서 줄어든 규모다. 여기에 원화 약세에 따른 매출원가 상승과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한 망실 처리 비용이 늘어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바디프랜드는 올해 2분기 안마의자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고, 마케팅도 강화해 매출 증가율을 높이고,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더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라클라우드’와 ‘W정수기’도 마케팅에 힘을 쏟은 만큼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어, 이를 발판 삼은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디프랜드의 뒤를 좇는 코지마는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액 1000억 원을 넘겼다. 코지마의 지난해 매출액은 1075억 원으로 2018년 대비 21.2% 늘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6.1% 줄어든 78억 원을 기록했다.

휴테크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46.4% 늘어난 653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6% 감소했다. 휴테크는 영업이익 감소에 관해 마케팅 비용이 늘어난 영향이라고 밝혔다. 감사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휴테크의 광고선전비는 110억 원으로 2018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판매촉진비도 15억5000만 원으로 2018년 대비 3.5배가량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260,000
    • +1.73%
    • 이더리움
    • 252,400
    • +0.88%
    • 리플
    • 239
    • -0.95%
    • 라이트코인
    • 53,100
    • +0.47%
    • 이오스
    • 3,093
    • -0.03%
    • 비트코인 캐시
    • 282,000
    • -0.32%
    • 스텔라루멘
    • 80.75
    • -1.67%
    • 트론
    • 17.96
    • -0.11%
    • 에이다
    • 68.41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200
    • +0.62%
    • 모네로
    • 78,150
    • -0.13%
    • 대시
    • 88,700
    • -1.5%
    • 이더리움 클래식
    • 8,185
    • -1.15%
    • 49.19
    • +0.39%
    • 제트캐시
    • 56,300
    • +0.63%
    • 비체인
    • 6.492
    • +8.82%
    • 웨이브
    • 1,304
    • +1.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1.69%
    • 비트코인 골드
    • 10,930
    • +0.46%
    • 퀀텀
    • 2,018
    • -0.54%
    • 오미세고
    • 1,948
    • -2.89%
    • 체인링크
    • 4,711
    • -0.53%
    • 질리카
    • 15.6
    • +9.63%
    • 어거
    • 15,340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