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수화학, 중국 합작법인 ‘GOC’ 4년 연속 흑자 기록

입력 2020-04-01 13:17

▲이수화학 중국 현지법인 ‘GOC’ 소유의 중국 태창시 LAB공장 전경.  (사진 제공= 이수그룹.)
▲이수화학 중국 현지법인 ‘GOC’ 소유의 중국 태창시 LAB공장 전경. (사진 제공= 이수그룹.)

이수그룹 주력 계열사 이수화학의 중국 합작법인 ‘GOC(GREAT ORIENT CHEMICAL TAICHANG)’가 4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경영을 이어갔다.

이수화학은 GOC가 지난해 영업이익이 600만 달러(한화 약 70억 원)를 기록해 4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영업이익 510만 달러(한화 약 56억 원) 대비 약 2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 2월 기준 월간 영업이익은 150만 달러(한화 약 18억 원)로 설립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 GOC는 지난 2008년 11월 이수화학이 태창시에 설립한 중국 현지 법인으로 연간 10만 톤 규모 연성알킬벤젠(LAB)을 생산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내수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30% 증가하는 등 뚜렷한 중국 내수 시장 수급 개선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올해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중국 내수시장 판매 가격은 2월 말 가격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약 5%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출 또한 안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ㆍ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내 석유화학 업체들이 지난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LAB는 주 사용처인 세제가 필수재인만큼 견조한 수요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수화학 측은 올해 전망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GOC의 목표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약 33% 증가한 800만 달러(한화 약 98억 원)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정유업체의 경우 가동률 조정이 나타나고 있으나, GOC 공장은 중단 없이 정상 가동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출하에도 문제가 없기에 향후 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내수와 수출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42,000
    • -1.48%
    • 이더리움
    • 289,500
    • -1.26%
    • 리플
    • 244.6
    • -0.69%
    • 라이트코인
    • 56,550
    • -0.88%
    • 이오스
    • 3,395
    • +3.32%
    • 비트코인 캐시
    • 308,800
    • +0.1%
    • 스텔라루멘
    • 95.62
    • -3.53%
    • 트론
    • 20.42
    • +0.64%
    • 에이다
    • 102.9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900
    • -0.25%
    • 대시
    • 93,800
    • -0.69%
    • 이더리움 클래식
    • 8,240
    • -1.08%
    • 54.89
    • -1.95%
    • 제트캐시
    • 63,750
    • +1.43%
    • 비체인
    • 8.1
    • -0.14%
    • 웨이브
    • 1,362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3
    • +0.68%
    • 비트코인 골드
    • 11,180
    • -0.97%
    • 퀀텀
    • 2,169
    • -2.08%
    • 오미세고
    • 1,987
    • -2.26%
    • 체인링크
    • 5,270
    • -1.22%
    • 질리카
    • 21.75
    • +9.24%
    • 어거
    • 17,02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