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장정구, 두 번의 결혼…현 아내와 떨어져 사는 이유 “사이 나쁘지 않다”

입력 2020-03-25 22:42 수정 2020-03-25 22: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정구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장정구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전설의 복서 장정구가 아내와 떨어져 사는 이유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전설의 복서 장정구가 출연해 지난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장정구는 “88년도에 이혼을 했다. 아파트 중도금 받는 날이었는데 그 돈을 다른 통장에 입금했더라”라며 “그때 운동하기 너무 고통스러웠다. 15차 시합 끝나고 타이틀을 반납했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장정구는 이혼과 함께 전 재산을 잃었다. 몸과 마음이 힘든 시기를 보내던 그는 지금의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렸고 30년 동안 두 딸의 아버지가 됐다. 하지만 현재 따로 살고 있는 모습을 보여 의아함을 안겼다.

장정구는 “체육관도 가깝고, 아내가 31년 살았는데 이젠 떨어져 살자고 해서 그러자고 했다”라며 “사이가 안 좋은 건 아니다. 지금도 돈 필요하면 달라고 연락 온다. 혼자 살아보니 아내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라고 전했다.

한편 장정구는 37년 전인 1983년 20살의 나이에 세계 챔피언이 되면서 복싱계의 전설로 불리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50,000
    • -0.37%
    • 이더리움
    • 4,785,000
    • -3.43%
    • 비트코인 캐시
    • 536,000
    • -7.98%
    • 리플
    • 697
    • -0.71%
    • 솔라나
    • 191,200
    • -5.16%
    • 에이다
    • 524
    • -7.58%
    • 이오스
    • 775
    • -11.63%
    • 트론
    • 163
    • -0.61%
    • 스텔라루멘
    • 128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400
    • -9.38%
    • 체인링크
    • 19,060
    • -5.13%
    • 샌드박스
    • 437
    • -1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