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판 재난소득? 트럼프, 미국인 1명당 1000달러 지급 추진

입력 2020-03-18 08:40

(AP/뉴시스)
(AP/뉴시스)

미국 정부가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중 하나로 미국 국민에게 1인당 최소 1000달러(약 120만 원)를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경제 부양을 위한 방안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현금 지급 정책은 트럼프 행정부가 마련한 1조 달러(120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의 일부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미국 경제 부양을 위해 “우리는 크게 가겠다”고 밝혔다. 브리핑에 참석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국민에게 직접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인들은 지금 현금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수표(checks)를 미국인들에게 즉시 제공하는 방법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수표가 ‘향후 2주 안에’ 전달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지급액이 더 커질지도 모른다고 말하면서 "1년에 100만 달러(12억)를 버는 사람들에게 수표를 보낼 필요가 없다는 것은 명확하다"며 고소득자는 현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사실도 암시했다. 단, 현금 지급 대상자가 모든 미국인일지, 미국 성인일지는 확실하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도 현금 지급 정책을 언급했다. 그는 “급여세도 (긴급보조의) 한 방법이지만 몇 달이 걸릴 수 있다”면서 “우리는 그보다 훨씬 빠른 무언가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매우 빠르고, 매우 정확하게 현금을 지급하는 방법들을 갖고 있다”며 실행 가능한 방안이라는 것을 에둘러 표현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오후 의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에게 부양책을 설명한 뒤 “경제에 1조 달러를 투입할 제안을 테이블에 올려놨다”고 말했다. 경기부양책 전체 규모가 1조 달러에 육박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통신은 부양책 규모가 1조 2000억 달러(1440조 원)로 늘었다고 보도했고, WP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경기부양책은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긴급 재정보조 패키지 중 하나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76,000
    • +3.57%
    • 이더리움
    • 608,000
    • +4.2%
    • 리플
    • 683.2
    • +6.27%
    • 라이트코인
    • 82,750
    • +4.15%
    • 이오스
    • 3,316
    • +0.55%
    • 비트코인 캐시
    • 307,800
    • +1.79%
    • 스텔라루멘
    • 217.6
    • -7.09%
    • 트론
    • 33.68
    • +0.9%
    • 에이다
    • 185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0.71%
    • 대시
    • 119,800
    • +4.26%
    • 이더리움 클래식
    • 6,925
    • -2.53%
    • 193.6
    • -5.61%
    • 제트캐시
    • 81,700
    • -0.37%
    • 비체인
    • 17
    • -0.29%
    • 웨이브
    • 7,320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1.28%
    • 비트코인 골드
    • 9,900
    • -0.75%
    • 퀀텀
    • 3,009
    • +2.07%
    • 오미세고
    • 4,138
    • -0.6%
    • 체인링크
    • 14,480
    • +1.19%
    • 질리카
    • 31.74
    • +5.66%
    • 어거
    • 16,46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